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이, 강아지, 비둘기... 운전하다가, 또는 길을 걷다가 그동안 직접 목격했던 차에 치여 죽은 동물들이다. 아니, 아마 더 있었을 것이다. 보고 싶지 않아서,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 애써 머릿속에서 지웠을 뿐.

로드킬 현장을 지나치면서 아무것도 보지 않은 척 다시 운전에 집중하지만,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생각마저 외면하긴 쉽지 않았다. "저 아이들도 어디선가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들이 있을 텐데..."

원혜영이 글과 그림을 그린 <나 여기 있어요>는 인간들이 무심코 지나쳤으나 그들 또한 누군가의 가족이었을 작은 생명의 마지막 순간을 이야기하는 그림책이다.
  
나 여기 있어요 표지
 나 여기 있어요 표지
ⓒ 위즈덤하우스

관련사진보기

 
함박눈이 세차게 내리는 밤, 소복이 쌓인 눈 위에 쓰러진 채 누군가를 기다리는 아기 고양이의 모습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몸짓이라고 말하기엔 이미 너무 축 쳐져 있다.

하지만 작가는 '아기 고양이는 기다려요'라는 한마디와 함께 쓸쓸하고 적막했던 회색 눈의 세계를 노란색의 판타지 세상으로 전환한다. 노랑 호롱불을 둔 곰 아저씨의 등장과 함께.

아기 고양이는 곰 아저씨에 품에 안겨 꿈같은 길을 떠난다. 구불구불 고개를 넘고, 울퉁불퉁 들길을 달리고, 사나운 강을 건너고 으스스한 숲을 지날 때도 곰 아저씨는 아기 고양이 곁을 든든하게 지킨다. 곰 아저씨 덕분에 아기 고양이는 친구들을 만나 신나게 놀고 이루고 싶은 꿈을 마음껏 펼친다. 그리고 마침내 보고 싶은 엄마를 만난다.

엄마 고양이를 만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아기 고양이. 하지만 곰 아저씨가 종을 울리면 새들이 날아오를 준비를 하고 아기 고양이는 엄마와 친구들의 배웅을 받으며 곰 아저씨와 함께 다시 먼 길을 떠난다.

작은 생명들의 행복을 바라는 따뜻한 판타지

아기 고양이를 끝까지 배웅하던 곰 아저씨가 쓴 모자가 어딘가 낯익다는 생각이 들어 찾아보니, 우리나라 전통 장례식 때 사용되는 상여를 장식하는 나무 조각상인 꼭두가 쓴 모자를 빼닮았다. 그러니까 곰의 존재가 꼭두였던 것. 꼭두는 전통 장례식에서 이승과 저승을 연결하는 안내자와 같은 역할을 했다. 작가는 이 책을 통해 '불귀의 객'이 된 아기 고양이를 위한 마지막 의식을 치렀던 것이다.

처음 길에 쓰러져 있을 때만 해도 아무 옷도 걸치지 않았던 아기 고양이는 어느새 엄마가 준비해 준 솜바지와 포근한 목도리가 있어 더는 추워 보이지 않는다.

원혜영 작가는 길 위에서 그 어떤 존재보다 더 쓸쓸하게 무지개 다리를 건넜을 동물들을 위로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떠올렸다고 한다. 전작 <딱 하루만 고양이>로 살면서 한 번쯤은 고양이로 세상을 살고 싶은 사람들의 마음을 유쾌하게 표현했던 원혜영 작가를 떠올려보면, 어떤 마음으로 아기 고양이가 가는 길을 그렸을지 먹먹해진다.
 
나 여기 있어요 본문
 나 여기 있어요 본문
ⓒ 위즈덤하우스

관련사진보기

 
아름다운 이별을 하는 아기 고양이를 보며 슬며시 미소 짓지만, 다음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 독자들은 다시 맨 처음 길 위에 누워있는 아기 고양이를 마주한다. 그리고 고양이 위에 무심하게 쌓이는 눈.

겨우 40쪽짜리 짧은 그림책의 마지막 장을 덮으며 수많은 사건이 떠올랐다. 입과 코만 흙 밖으로 나오게 한 채 강아지를 생매장한 사건, 길고양이를 무려 600마리나 산 채로 끓는 물에 넣어 죽인 뒤 건강원에 팔아넘긴 50대 남성, 재미삼아 길고양이의 머리에 사냥용 화살을 쏜 40대 남성...

생명이 생명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세상에서 지금도 발생하고 있는, 형태만 다른 또 다른 '로드킬'이다. 잠깐 귀 기울여 들어보라. 어디선가 '나 여기 있어요'라고 말하는 간절한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나 여기 있어요

원혜영 (지은이), 위즈덤하우스(2022)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산과 책 그리고 영화를 좋아하는 평범한 직장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