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진 외교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2012년~2016년 사이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고문으로 근무하면서 총 9억6200만 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윤건영 더불어민주당(서울 구로을)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3선 국회의원을 마친 직후인 2012년 8월 김앤장법률사무소 고문에 이름을 올렸다.

박 후보자 측은 윤 의원실에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2012년 5개월, 2013~2015년 36개월, 2016년 1개월 재직했다며 재직시 급여내역을 제출했다.

급여 총액 9억6200만 원으로, 근무한 기간 42개월을 감안하면 박 후보자는 한 달 평균 2290만 원을 수령했다.

김앤장법률사무소 재직 당시 상세 업무 내역과 관련한 서면 질의에 박 후보자는 "국제문제, 통상투자 환경 등에 대한 일반적인 조언과 자문이었다"고 답변했다.

윤 의원은 "후보자는 공직에서 나오자마자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에 근무하며 10억에 가까운 급여를 챙겼다"면서 "변호사 업무도 아닌 일반적인 조언을 하는 고문 역할이었던 점을 볼 때 일반 국민은 상상도 못 할 특권을 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