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8일(현지시간), '5월의 십자가' 축제가 스페인 코르도바 시 46개의 크고 작은 광장 및 파티오(정원)에서 시작됐다.
 
뗀디야스 광장에 설치된 꽃 십자가
▲ 코르도바의 중심가 뗀디야스 광장에 설치된 꽃 십자가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5월의 십자가' 축제가 열리는 장소 지도
▲ 스페인 코르도바의 꽃 축제 "5월의 십자가" 축제가 열리는 장소 지도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가톨릭 국가 특히 스페인의 안달루시아 지방에서는 전통적으로 5월에 많이 피는 꽃들로 거리의 십자가를 장식해왔다. 이는 가톨릭의 성주간 전례 중 성 금요일에 "보라, 십자 나무 여기 세상 구원이 달렸네"라고 노래하며 봄꽃들로 장식한 십자가를 지고 거리를 행렬하는 의식과도 관련이 있다. 
  
코르도바 까리타스의 '5월의 십자가' 장식
▲ 크루스 데 마요 코르도바 까리타스의 "5월의 십자가" 장식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오늘날에는 종교적인 의식이라기보다 5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각종 축제들의 포문을 여는 듯한 모습이다.
 
성당 앞에서 한 여인이 사진을 찍고 있다.
▲ 코르도바 5월의 십자가 장식 성당 앞에서 한 여인이 사진을 찍고 있다.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5월의 축제 포스터
▲ 2022 코르도바 5월의 축제 포스터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열린 공간인 광장에는 꽃으로 뒤덮인 십자가를 꽃 화분과 장식하여 지나가는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전통적인 플라멩코 음악이 종일 울려퍼지는 먹거리 포차를 설치한다. 
 
십자가 장식과 먹거리 포차
▲ 코르도바의 한 광장 십자가 장식과 먹거리 포차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올해는 4월 28일부터 5월 2일 닷새 동안 낮 12시부터 새벽 2시까지 '5월의 십자가' 축제가 진행된다. 이 기간에는 오후 5시~8시 사이를 제외한 시간에 울려 퍼지는 플라멩코 노래로 코르도바의 온 동네가 시끌벅적하다.
  
▲ 스페인 코르도바의 꽃 축제 시작
ⓒ 고정실

관련영상보기

 
코로나로 인해 지난 2년간 아름다운 축제를 즐기지 못했던 코르도바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마스크 의무화 폐지와 더불어 오랜만에 한껏 들뜨고 자유롭게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다. 
 
방문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 스페인 코르도바의 꽃 축제 방문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 고정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스페인 코르도바의 유일한 한국인 공인 가이드. 신랑의 고향이자 삶터인 이곳 코르도바의 매력에 퐁당. 코르도바와 한국을 잇는 다리 역할의 시민기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