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지원 대국민 연설을 중계하는 미 NBC 방송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지원 대국민 연설을 중계하는 미 NBC 방송 갈무리.
ⓒ NBC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침공을 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한 330억 달러(약 42조255억 원) 규모의 예산안을 의회에 추가로 요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백악관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는 러시아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의회가 앞서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해 승인했던 136억 달러 예산이 거의 소진됐다며 "간단히 말해 돈이 다 떨어졌다"라고 강조했다.

추가 요청한 이번 예산안에는 무기 공급을 비롯한 군사적 지원 200억 달러, 경제 지원 85억 달러, 피란민 및 식량 지원 30억 달러 등이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싸움의 비용은 비싸지만, 공격에 굴복하는 대가는 더 비쌀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안보에 투자하는 것은 러시아의 침략을 벌하고 미래의 분쟁을 막기 위해 치러야 할 작은 대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역사를 돌이켜보면 독재자가 침략에 대한 대가를 치르지 않을 때 더 많은 혼란을 일으킨다는 것을 배웠다"라며 "미국 및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은 늘어나고 있으며, 이를 내버려둘 수 없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주 우크라이나에 보낼 무기를 생산하고 있는 미국 최대 방위산업업체 록히드마틴 공장을 방문해 예산안 승인을 거듭 호소할 예정이다. 

러 천연가스 못 받는 유럽에 가스 지원... "한국도 협력"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유럽 국가들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하며 압박에 나선 것과 관련해 "러시아가 침략의 대가를 회피하기 위해 원유와 가스를 활용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천연가스를 빌미로 러시아의 위협을 받고 있는 유럽의 동맹을 돕기 위해 한국, 일본, 카타르를 비롯한 여러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전날 러시아는 가스 대금을 러시아 통화인 루블화로 결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폴란드와 벨라루스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을 전면 중단했다. 그러자 한국이 액화천연가스(LNG) 보류 물량 일부를 유럽에 제공키로 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압수한 러시아 신흥 과두 정치인들의 자산을 매각해 우크라이나를 돕는 데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의회에 요청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주 국제통화기금(IMF) 및 세계은행 연설에서 국제사회가 동결한 러시아 자산을 우크라이나의 손실을 복구하는 데 사용해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누구도 핵무기에 관련해 어리석은 발언을 해서는 안 된다"라고 경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