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8일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가 강릉을 찾아 지역 맞춤형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28일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가 강릉을 찾아 지역 맞춤형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역별 맞춤 공약을 제시하며 세몰이에 나선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가 28일 강릉을 찾아 '강릉비전'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당보다는 인물 중심의 선거를 강조했다.

이광재 후보는 28일 오전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해안의 담대한 변화 강릉에서 출발하자'는 제목의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산불 피해지역 꽃밭과 명품 휴양마을로 전환하는 '바다가 있는 스위스 프로젝트' △ '바다가 보이는 야구장' 건설 및 국민체육진흥공단 강릉이전 △세계적 명문 국제학교 유치로 글로벌 교육도시 조성 등을 약속했다. 

그는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제시한 강원도청 제2청사만으로는 자족기능을 하기 어렵다며, 산림청, 소방방제청과 관련된 동해안 발전청을 건립해 동해안 주민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동해안 전 지역에 바다가 보이는 소방도로를 겸하는 생태탐방로를 조성하면, 관광과 더불어 산불을 쉽게 끌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고 강조했다 .

이 후보는 또 강원 지역에 추가 주택을 소유할 경우 1가주 2주택에서 제외해 주는 관련법이 조만간 국회통과를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 지역의 투자 유치를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다. 이어 산불로 피해를 입은 산림 지역에 대한 방안도 제시했다. 산불 피해 지역에 꽃과 나무 허브를 식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해 허브 추출물로 치유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것.

이 후보는 특히 강릉고등학교 야구부가 최근 전국 대회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각각 3차례 차지한 데 이어 강릉 영동대 야구부 역시 대학 리그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을 들어, 워케이션(일과 휴가의 합성어)이 포함된 바다가 보이는 야구장 건설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취임 즉시, 개인 SNS에 강원도 곳곳의 아름다운 곳을 인터넷에 올리면 매주 일정한 광고료를 지급해서 강원도가 널리 알려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강원도 내 보수정당 지지율이 높다는 점을 인식해 정당보다는 인물 중심으로 선거를 강조했다. 그는 "지역을 다녀보면 이광재는 좋은데 정당이 좀 그렇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일은 사람이 하는 거지 정당이 하는 게 아니다. 우리는 강원도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30년 전에는 춘천 원주 강릉이 24만명 수준의 인구수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현재는 원주시는 36만, 춘천시는 28만, 강릉시는 21만명을 향하고 있다"면서 "영동지역 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확실하게 약속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여야 협치는 김진태보다 이광재가 훨씬 잘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원지역 취재하는 김남권 객원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