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주한대사들과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주한대사들과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퇴임 전 가진 마지막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각국의 국정에서 외교가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가는 것은 세계적 현상으로, 외교의 역할이 커진 만큼 각국을 대표하는 대사들의 역할도 더욱 중요해졌다"면서 "전 세계가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회복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코트디부아르, 알제리, 인도네시아, 캐나다, 이집트, 세르비아, 영국, 포르투갈, 우크라이나, 세네갈, 파키스탄, 요르단, 키르기즈스탄, 태국 등 14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가진 이후 환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박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우선 문 대통령은 "(주한)대사들이 재임 기간 중 대한민국과 연대와 협력을 통해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임 대사들의 부임을 환영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주한대사들을 향해 현재 우크라이나가 겪고 있는 고난에 대해 위로를 전하고, "조속한 평화를 기원한다"며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대통령으로서 마지막으로 신임장을 제정받는 날이라 감회가 남다르다"면서 "우리 정부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 외교에 주력했는데, 외교의 범주가 정치, 안보에 머물지 않고 경제, 공급망, 방역, 기후위기 대응으로 확대됐고,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 높아져 국제적으로 협력할 사안도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또한 신임 주한대사들에게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세계 각 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통적 안보 문제 그리고 전염병, 환경문제와 같은 비전통적 안보 문제 모두 연대와 협력을 통해 해결해야만 근본적이고 지속가능한 평화와 번영을 이룰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와 같은 환영사에 콜린 제임스 크룩스 주한영국 대사는 "주한 대사관에 두 번, 주북한 대사관에 두 번을 합쳐 한반도에 네 번째 근무한다"며 "평양 주재 영국대사관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때 크룩스 대사는 한국어로 말해 참석자들에게 박수를 받기도 했다. 

또 크룩스 대사는 "문 대통령이 영국에 두 번 방문하며 존슨 총리와 한영 프레임워크, 탄소중립, FTA 협상 재개 등을 논의하며 관계의 새로운 모멘텀이 생겼고, 영국과 한국은 민주주의, 인권, 자유무역, 친환경 등 공통의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며 "기후위기와 팬데믹 등에 함께 협력하여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의 경우 문 대통령이 모두 인사말에서 우크라이나를 언급한 점과 그동안 한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일관되게 지지하고 우크라이나에 보여준 온정과 인도주의적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그리고 포노마렌코 대사는 "한국 어린이가 우크라이나 지원의 상징으로 본인의 재킷에 달아준 배지를 보여주며 항상 패용한다"면서 "한국 국민들의 지원에 특별히 감사하고, 지원이 지속·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간디 술리스티얀토 소에헤르만 주한인도네시아 대사는 2017년 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방문 시 신남방 정책을 발표했고, 양국의 대통령이 우산을 쓰고 나무를 심으면서 우의를 다진 '우산 외교'를 펼친 것을 상기했다. 이어서 2017년 양국 관계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고 인도네시아에 많은 투자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으며,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오늘 신임장 제정에 참석한 대사들은 공통적으로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이를 통해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각국에 대한 한국의 투자나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에 대해 사의를 표하고, 한국과의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박 대변인은 "특히 윗추 웨차치와 주한태국 대사는 주한인도네시아 대사와 더불어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대해, 아이다 이스마일로바 주한키르키즈스탄 대사는 신북방 정책에 대해 언급하며,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기여를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신임 주한대사들은 환담에 앞서 각 나라 정상으로부터 받은 주한대사 신임장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그 순서는 알루 완유 외젠 비티(Allou Wanyou Eugene Biti) 주한코트디부아르 대사, 모하메드 벤사브리(Mohammed Bensabri) 주한알제리 대사, 간디 슬리스티얀토 소에헤르만(Gandi Sulistiyanto Soeherman) 주한인도네시아 대사, 마크 플레처(Mark Fletcher) 주한캐나다 대사, 칼리드 압델라흐만 하싼 압델라흐만(Khaled Abdelrahman Hassan Abdelrahman) 주한이집트 대사, 네마냐 그르비치(Nemanja Grbic) 주한세르비아 대사,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영국 대사, 수자나 바즈 파투(Susana Vaz Patto) 주한포르투갈 대사, 드미트로 포노마렌코(Dmytro Ponomarenko)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압두 살람 디알로(Abdou Salam Diallo) 주한세네갈 대사, 나빌 무니르(Nabeel Munir) 주한파키스탄 대사, 아살 알-탈(Asal Al-Tal) 주한요르단 대사, 아이다 이스마일로바(Aida Ismailova) 주한키르기즈 대사, 윗추 웨차치와(Witchu Vejjajiva) 주한태국 대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후 신임 대사들은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한 후 인왕실로 옮겨 환담을 가졌다.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는 우리 측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 박경미 대변인 등이 함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