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주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토론회'가 24일 오후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가운데 안민석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오마이TV주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토론회"가 24일 오후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가운데 안민석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6.1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도지사 후보 자리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내 경쟁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급기야 '당심'을 사로잡기 위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학교 전 교수의 사면 문제까지 언급되는 상황이 빚어졌다.

24일 오마이TV 초청으로 열린 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안민석 후보는 자신의 주도권 시간에 경기도정과 무관한 정경심 전 교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이날 토론 전 페이스북에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몹시 아픈 정경심 전 교수를 사면해주시고 이 가족이 다시 모일 수 있게 도와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 3월말 종교계가 문 대통령에게 정 전 교수와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사면을 요청하기도 했다.

안민석 : "종교계 지도자들이 정경심 전 교수의 사면을 요청했다. 우리 김동연 후보께서는... 제가 볼 때는 (정 전 교수가) 사면이 돼야 한다. 국정농단을 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도 건강악화 때문에 사면했는데, 정경심 전 교수는 박 전 대통령보다 건강이 더 안 좋다. 이거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정 전 교수 사면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찬성인가, 반대인가."

그러자 김동연 후보는 "저는 경기도지사 경선에서 왜 정경심 전 교수의 사면문제가 나오는지 잘 모르겠다. 여기서 토론 주제가 되는 것인지..."라며 난감한 기색을 드러냈다.

반면 염태영 후보는 "그동안 정말 여러 가지로... 상식적이지 않은 일로 고초를 많이 겪었으니까 그렇게(사면) 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조정식 후보도 "검찰공화국 칼날의 대표적 사례가 조국 장관이라고 본다. 말 그대로 조국 장관 한 명 잡겠다고 정경심씨와 딸까지 도륙 낸 것 아닌가"라며 찬성했다.
 
오마이TV주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토론회'가 24일 오후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가운데 김동연, 조정식, 염태영 후보(왼쪽부터)가 발언하고 있다.
 오마이TV주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토론회"가 24일 오후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가운데 김동연, 조정식, 염태영 후보(왼쪽부터)가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강성 지지층을 노리는 안민석 후보의 '검증' 질문은 계속 됐다. 그는 윤석열 정부와 대립각을 세워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며 다른 후보들에게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여부에 관한 찬반 의견을 물었다.

조정식·염태영 후보가 짧게 '한덕수 부결' 의견을 밝힌 것과 달리 김동연 후보가 단답형으로 답변하지 않자 안 후보는 "3명만 한덕수 후보자 부결을 이야기했다"면서 김 후보의 발언을 끊었다. 그는 같은 방식으로 이재명 상임고문의 8월 전당대회 출마 필요성에 관한 찬반도 물었다.

김동연 후보는 한덕수 후보자 부결 문제와 관련해 "(답변을 다 못했을 뿐인데) 저는 찬성했다는 뜻인가"라며 "극단적으로 말씀하시지 말고, 우리 5선 의원이 계시니 국회에서 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안 후보가 이재명 고문의 거취와 관련해서 '30초 답변'을 재촉하자 조정식 후보는 "안 후보께서 이런 식으로 마치 청문회하듯 찬반 답변하라고 끊고 넘어갈 사항이 아니다"라며 불쾌해했다. 염태영 후보 역시 "저도 단답형으로 묻는 질문에 불편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1시간 동안 51번 등장한 '이재명'... 누가 계승자일까 http://omn.kr/1yin7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