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제철 당진공장 직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팀원 13명 중 9명이 코로나19 확진으로 휴가를 낸 상황에서 혼자 장시간 업무를 떠맡아 오다 과로사했다며 회사에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했다. 반면 회사는 과로로 볼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19일 유족에 따르면,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무직원으로 10년간 근무해온 A(40)씨가 발견된 건 지난 8일 오전 11시께 자택에서다. 그는 전날 오후 5시 무렵 퇴근했지만, 다음 날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다. 전화를 해도 A씨가 받지 않자 이를 이상히 여긴 팀원들이 자택을 찾아갔다.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유족이 제공한 A씨 팀의 3월 말 근무일지. 유족은 "팀원 대다수가 코로나에 확진되면서 A씨가 업무를 떠맡아 매우 힘들어했다"고 증언했다.
 유족이 제공한 A씨 팀의 3월 말 근무일지. 유족은 "팀원 대다수가 코로나에 확진되면서 A씨가 업무를 떠맡아 매우 힘들어했다"고 증언했다.
ⓒ A씨 유족 제공

관련사진보기

 
유족이 제공한 A씨 팀의 3월 말 근무일지 상 13명 중 7명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격리됐다. 유족들은 "사망하기 20일 전부터 팀원 중 9명이 확진으로 휴가를 가 업무를 떠맡는 통에 힘들다고 호소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팀원의 반 정도가 확진되면 나머지를 격리해야 하는데도 남은 팀원들에게 확진자 업무까지 배당해 과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호소했다.
      
숨지기 전인 지난 6일 A씨가 부친에게 전한 카톡 메시지에는 '확진자들 일 대신하느라 너무 힘들어서 하루 휴가 쓰려고 했는데 팀원이 출장 간다고 일 부탁해서 휴가 못 쓰고 출근하려고요'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A씨는 다음 날 출근했고 제 시간에 맞춰 퇴근했지만 깨어나지 못했다.
         
지난 3월 29일에는 '회의 잘 끝냈는데 확진자 대신 제가 준비했다. 토요일 아팠는데 일요일 출근해서 준비했다. 내일 출근 못하고 병원 가서 검사받을 수도 있다... 점심도 아파서 많이 못 먹었다'는 요지의 글을 보냈다. 그때마다 A씨 부친은 '고생이구나', '힘내고 수고하라'는 답변만 반복할 수 밖에 없었다. 
   
A씨가 지난 달 29일 보낸 카톡 글. "회사 넘버2 회의 잘 끝냈습니다. 확진자 대신 제가 준비했거든요"라는 내용이 들어 있다. 또한 "지난 토요일 그렇게 아팠는데 일요일 출근해서 (회의) 준비했다"는 글을 남겼다.
 A씨가 지난 달 29일 보낸 카톡 글. "회사 넘버2 회의 잘 끝냈습니다. 확진자 대신 제가 준비했거든요"라는 내용이 들어 있다. 또한 "지난 토요일 그렇게 아팠는데 일요일 출근해서 (회의) 준비했다"는 글을 남겼다.
ⓒ A씨 유가족 제공

관련사진보기

   
평택경찰서로부터 전달받은 A씨 부검결과는 심혈관계 질환인 '뇌출혈'이었다. 유족 측은 "코로나가 걸렸는지 목이 아프다고 했지만 다른 직원들의 일까지 떠맡느라 아들은 검사조차 받지 못했다고 한다"며 "팀원의 절반이 넘게 확진됐으면 나머지 팀원들도 격리할 수 있게 해 쉬게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아들이 현대제철만을 위해 살았는데도 팀원들만 문상을 왔고 사측은 아들의 죽음에 아무런 관심이 없다"며 "과로사에 대해 회사가 인정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제철 당진공장 측 "8시간 근무 야근기록 없어... 과로 근거 없다"

현대제철 당진공장 관계자는 "고인은 통상 8시간을 근무해 야근을 한 기록이 없다"며 "근무시간으로 볼때 과로로 볼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일을 대신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확진이 돼 자가격리 상태에서도 대부분의 자택근무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이 돼 있어 다른 사람의 일을 대신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검찰청 중대재해처벌법 벌칙 해설서에 따르면, 과중한 업무나 급격한 업무 환경 변화로 뇌심혈관계 질환 등이 발생해 사망한 경우 중대재해로 볼 수 있다. A씨의 사망 직전 업무량과 작업환경에 따른 향후 산재 인정 여부 등이 주목된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