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오전 김홍규 강희문 강릉시장 예비후보가 단일화를 선언했다.
 18일 오전 김홍규 강희문 강릉시장 예비후보가 단일화를 선언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6.1지방선거에서 강릉시장 출마를 선언했던 강릉시의회 강희문 의장이 같은 당 김홍규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후보직을 사퇴했다. 

강희문 의장은 18일 오전 김홍규 강릉시장 예비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래 강릉 발전을 위한 저의 열정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강릉시민의 최종 선택을 받기에는 다소 역부족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면서 "오늘 이 시간부터 8기 민선 강릉시장에 대한 꿈을 접고 김홍규 예비후보를 지지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강 의장은 이날 재선 도전을 준비하는 김한근 강릉시장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강릉시청 국·과장을 비롯한 일반직원까지 무력감에 빠지면서 강릉시청은 죽은 조직으로 존재 가치를 점점 잃어가고, 시민들은 공무원들의 복지부동을 한탄하고 있는 것이 강릉의 현실"이라면서 "이는 지난 4년간 김한근 시장이 오직 자신만이 최고라는 엘리트 의식과 독선·불통 시정을 펼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김 시장 재임 기간 중 직원들에게 공평한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기는커녕, 부하직원에 대한 업무능력을 비하하며 인격 모독적 발언을 서슴지 않은 행태가 시민들 사이에 자주 회자된 것도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지난해 4월 김 시장이 취임 초부터 직원들에게 잦은 폭언을 해왔다는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김 시장은 "악의는 없었다"며 사과한 바 있다.

강 의장은 "앞으로 4년간 시장은 지방 재원을 확충할 수 있는 능력과 예산을 적재 적소에 배정하고 적기에 사업을 집행하는 추진력을 갖춘 인재여야 한다"면서 "저는 시민과 동료, 지인들과의 오랜 협의 끝에 여·야 강릉시장 예비후보 중 이 모든 조건을 최대한 갖춘 인물이 김홍규 예비후보라고 확신하고 적극 지지하고자 결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홍규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직을 맡아 김홍규 후보의 강릉시장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홍규 후보는 "강 예비후보의 어려운 결단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남은 선거운동 기간동안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강 의장의 후보직 사퇴로 국민의힘 소속 강릉시장 예비후보는 김홍규 전 강릉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심영섭 전 강원도의회 의원, 김한근 현 강릉시장 등 3명으로 압축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위호진 후보가 도의원 출마로 입장을 번복하면서, 김중남 정책위원회 부의장과 이재안 전 시의원 등 2명만 남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원지역 취재하는 김남권 객원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