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인시의 사설 곰농장에서 탈출한 곰 5마리 중 마지막 한 마리가 사살됐다.
 용인시의 사설 곰농장에서 탈출한 곰 5마리 중 마지막 한 마리가 사살됐다.
ⓒ 용인시

관련사진보기

 
용인시의 사설 곰농장에서 탈출한 곰 5마리 중 마지막 한마리가 사살됐다. 

경기 용인시는 지난해 11월 22일 이동읍의 한 사설 곰농장에서 탈출한 곰 5마리 가운데 마지막 한마리가 포획 사살 됐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이날 새벽 5시 35분경 양지면 제일리 657-5(제일사거리) 인근서 탈출곰을 발견했다는 주민신고 접수 후 피해방지단 19명, 엽견 13마리를 현장에 투입했다.

이후 수색을 이어가다 오전 9시 10분경 양지면 평창리 기아연수원 인근 야산에서 곰을 발견하고 사살했다.

시는 "인가 인접 지역으로 곰농장과 직선거리 9km이상 이동한 상황이며, 임산물 채취 및 등산객 등 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부득이하게 사살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곰 농장을 탈출한 5마리 중 2마리는 생포, 나머지 3마리는 사살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