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를 참배하고 있는 김동연 후보
 17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를 참배하고 있는 김동연 후보
ⓒ 김동연 후보 캠프

관련사진보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16일 더불어민주당과 새로운물결 합당 후 첫 공식 행보로 김대중 대통령 묘를 찾았다. 뒤이어 17일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를 향했다. 

김 후보는 16일 오전 11시 국립현충원 김대중 대통령 묘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신입 당원이자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로서 자신의 각오를 전했다. 그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으로 이어 온 민주당 정신을 계승해 공정하고 번영하는 경기도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걸 의원도 함께했다.

김 후보는 이날 현장에서 김대중 대통령 재직 시절 청와대 비서실장실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인연을 소개하기도했다. 그는 "언제나 나라와 경제를 생각하고 생각의 깊이나 철학, 정책의 디테일이 대단하셨던 분"이라며 "옆에서 모시면서 많이 배울 수 있어서 내게는 큰 행운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방명록에 "행동하는 양심, 깨어있는 시민의 힘으로 공정한 경기, 번영하는 경기를 만들겠습니다. 2022.4.16.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김동연"이라는 문구를 적었다. 

그러면서 "(참배를 하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행동하는 양심', 노무현 대통령의 '깨어있는 시민의 힘'과 같은 가치를 우리 시대에 맞게 행동으로 옮기고 실천에 옮겨 공정하고 번영하는 경기도로 만들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전 부총리는 17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를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자신의 SNS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식구가 되고 처음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뵈었다"며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과 뜻을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당시 대통령의 지시로 대한민국 중장기전략 보고서 '비전2030'을 작성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그렸다"며  "주어진 공직에 충실한 것을 넘어 국민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일을 처음 꿈꾼 것이 그때였다. 그 기회를 주신 노무현 대통령님은 저의 '정치적 스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님과 함께 만든 '비전2030'은 당시 정쟁에 막혀 좌절됐지만 동반성장, 복지국가 등 그 많은 내용이 이제 상식이 됐다"며 "이제 저 역시 대통령처럼 '정치교체'라는 도전에 나섰다. 지난 대선에서 '정치교체'를 내걸고 우리 사회의 기득권 깨기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상식과 원칙이 반칙과 특권을 이기는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셨다"며 "그 뜻을 경기도에서부터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동연 캠프 관계자는 "첫날 일정에는 신입 당원으로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전 대통령의 뜻을 계승해 나가겠다는 후보의 의지가 반영됐다"라며 "자식을 먼저 떠나보낸 아픈 기억이 있는 부모로서 세월호 참사 또한 남다른 의미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부총리는 자신이 속한 새로운물결과 민주당의 합당이 지난 15일 이뤄지면서 민주당 소속 예비후보로 경선을 치르게 됐다. 같은 날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조정식 의원과 염태영 전 수원시장은 공동입장문을 통해 당 후보를 정하는 경선에서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