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는 1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경기북부사무소), 중소기업중앙회(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북부지역 상공회의소(북부·동부·고양·파주·포천), 국가정보원 지부와 ‘중소기업 산업기술 해외 유출 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경기북부사무소), 중소기업중앙회(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북부지역 상공회의소(북부·동부·고양·파주·포천), 국가정보원 지부와 ‘중소기업 산업기술 해외 유출 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국가정보원 경기지부 및 경제관련 단체들과 손을 맞잡았다. 도내 중소기업 핵심 산업기술의 해외 유출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경기북부사무소), 중소기업중앙회(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북부지역 상공회의소(북부·동부·고양·파주·포천), 국가정보원 지부와 '중소기업 산업기술 해외 유출 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체적인 협약 내용은 ▲중소기업 기술 보호 실태 점검 및 보완방안 컨설팅 ▲산업기술 유출 신고 채널 구축 ▲산업기술 유출 발생 시 침해 조사 및 조치 대응 지원 ▲정기적 실무협의회 운영 등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북부) 중소기업은 협약 기관을 통해 언제든 '기술 보호 활동' 신청이 가능하며, 국정원은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과 함께 희망 기업을 현장 방문하여 맞춤형 컨설팅(자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선 경기북부 지역 소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지원을 펼친 다음, 향후 도내 전체 중소기업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 보호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하는 기회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치열해지는 국내외 기술 경쟁 속에서 산업기술은 국가안보의 핵심이 됐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산업기술 해외 유출 방지와 기업 성장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정원은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근거, 외국의 기술 절취 대응, 국가 핵심기술 불법 해외기업 인수·합병조사 등 첨단기술 해외 유출 차단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경우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보안 인력 및 정보 부족, 교육 기회 부재 등 기술 보호 역량이 취약하다. 더욱이 재택근무 증가로 이메일 해킹 등의 사이버 위협에 크게 노출된 상황이다.

경기도는 "최근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의 기술 우위 선점을 위한 경쟁국 간의 기술 패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정보사회 고도화, 국가 간 교류 확대에 따른 기술 및 인력 유출이 쉬운 환경이 조성되어 있고 해외기업 인수·합병, 핵심 인력 영입 등 기술 탈취 유형도 다양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정부의 '제4차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종합계획'에 따르면, 5년간(2016~2021.6.) 국내 산업기술의 해외 유출 적발 건수는 111건에 나타났으나 실제 유출 건수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을 넘어 진실을 보겠습니다. / 저서 <이재명과 기본소득>(오마이북,2021) * 2010 오마이뉴스 미국(뉴욕) 특파원 * 2015 오마이뉴스 뉴스게릴라본부장(편집국장) * 2018 ~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