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어느 계절은 우리를 가만두지 않고 기어이 밖으로 꺼내고야 만다. 이 좋은 날 집에 머물기는 모종의 죄로 작용하는 듯, 죄책감에 나가고야 마는. 지난 9일, 여의도 벚꽃 축제(9일부터 17일까지)를 거쳐 한강엘 갔다. 무려 3년 만에 열린 축제다. 반팔 차림이 어색하지 않은 따스한 봄이었다.
 
이제 잘 보이지
 이제 잘 보이지
ⓒ 손은경

관련사진보기

 
꽃길인 여의서로(국회뒤편)에 진입하니 인파로 도로가 가득 찼다. 도로엔 절정에 달한 벚꽃이 늘어서 있었는데, 공간을 지배한 분홍빛에 방문객들은 모두 동요된 듯했다. 다들 사진을 찍느라 초입부터 한 걸음 나가기가 더뎠다.

벚꽃나무마다 방문객들이 있었다. 한 나무 건너 다른 나무 앞에서 촬영 중이었고, 마스크에 가린 입으로 살짝 미소 짓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곧 그들 프로필 사진이 바뀌겠지. 우리 일행 또한 몇 장의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벚꽃축제3
 벚꽃축제3
ⓒ 손은경

관련사진보기


여간 아쉬운 게 아니었던 건 눈 앞에 펼쳐진 광경을 휴대폰이 다 담을 수 없다는 거였다. 기술은 현장을 따라가지 못했다. 눈으로 보는 것이 훨씬 아름다웠다. 그건 대면의 대안인 비대면 세계에서도 마찬가지. 비로소 만났을 때 채워지는 감정이 있다.

걸으며 이름 모를 낯선이와 팔이 스쳤다. "젊음이 좋긴 좋네" 하던 노장의 혼잣말이 귀에 선명히 박히기도 했다. 그만큼 사람들과 밀접한 채 걸었다. 곁을 5cm쯤 남긴 상태였는데 문득 '용감해졌다'고 생각했다. 2년 전 2월, 서로를 바이러스 취급하던 때에 비하면 말이다.

이후로도 수많은 이들과 나란히 걸었고 누구도 대수롭게 여기지 않았다. 원래 우리가 알고 있던 서로의 거리를 찾은 듯할 뿐이었다.

나오길 참 잘했다
 
한강1
 한강1
ⓒ 손은경

관련사진보기

 
방향을 틀어 여의도 한강공원으로 향했다. 들놀이 하며 나른한 오후를 보내려던 심사였다. 다들 비슷한 마음이던지 공원엔 가족 단위의 방문자나 커플, 친구 사이로 보이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장면이라 생각해보니 3년 전, 한강에서 봤던 그 풍경이다.

양지바른 자리를 찾아 헤매다 마땅한 곳에 자리를 폈다. 챙겨 온 주전부리를 돗자리 중간에 내며, 허기를 달래기 위해 잠시 마스크를 벗었다. 그제야 코와 입으로 봄 공기가 온전히 들어왔다. 푸른 잔디 냄새가 따랐다.

두 팔을 뒤로 세워 살짝 몸을 뉘었다. 내리쬐는 햇발에 눈을 찡그려야 했지만 바람의 이고 나감이 해의 뜨거움을 잊게 했다. 봄은 봄이라, 나오길 참 잘했다는 생각만 들 뿐이다. 기대앉아 주위를 둘러봤다.
 
한강2
 한강2
ⓒ 손은경

관련사진보기

 
젓가락에 들린 치킨을 종이컵에 받쳐 먹거나 편의점에서 끓여 온 라면을 취식하기도 하는 모습, 이따금 맥주를 마시기도, 음악을 튼 채 수다를 떨기도 한다. 먹었고, 마셨고, 떠들었고, 모두 웃고 있다.

일상이던 것들을 2년간 잃어본 뒤, 마침내 차지한 한강 잔디 한 조각에서 본 그 입들이 참 오랜만이다. 겨우 돗자리 만큼만 허락된(그것도 먹을 때만) 노마스크 존 위의 생경한 얼굴들. 고만고만한 모습으로 웃고 떠드는 한강객을 보자니 이 순간이 벅차다.

허락된 날씨와 활동할 수 있는 자유와 우리가 모이는 것, 이 모두 얼마나 기다렸던지. 마스크만 썼을 뿐, 봄을 기다리던 우리라는 건 변하지 않았다.
 
한강공원4
 한강공원4
ⓒ 손은경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글을 매개로 창작하는 사람, 작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