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 태안군 소원면 만리포해수욕장에 위치한 태안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서 태안기름피해극복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충남 태안군 소원면 만리포해수욕장에 위치한 태안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서 태안기름피해극복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2007년 12월 7일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의 극복 과정을 담은 기록이 세계기록유산에 등재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5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태안 유류피해 극복 기록물 20만 건과 삼국유사, 내방가사 등 총 3건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 등재 신청 기록물로 선정됐다.

태안 유류피해 극복 기록물에는 지난 2007년 12월 태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 유출 사고와 국민들의 자원 봉사의 기록 등 민·관의 극복과정이 20만여 건 담겨 있다

특히 전 세계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대규모 환경재난을 민·관이 협동해 단기간에 극복한 사례를 담고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피해 발생 당시 123만 명에 이르는 자원봉사자가 한마음으로 달려와 태안 앞바다는 사고 발생 7개월여 만에 본 모습을 회복했다. '서해안의 기적'으로 불리는 기록들은 현재 만리포해수욕장에 위치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훈민정음 해례본 등 16건의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재난기록물은 등재된 것이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태안 유류피해 극복 기록물은 사고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교훈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상징성 있는 등재 신청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편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 등재 신청 기록물은 오는 6월 15일까지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위원회(Memory of the World Committee for Asia/Pacific)에 등재신청서를 제출하게 되며, 올해 말 등재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고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