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9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성접대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선 더불어민주당과 몇몇 언론이 악의적으로 편집된 유튜브 방송에 반응해 문제를 공론화한 것에 매우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가세연이 (작년) 12월 제기한 성비위는 허위"라며 "대선 과정 중에 발췌와 왜곡을 통해 구성된 의혹 제기에 수시로 반복 대응하는 게 대선 승리를 위해 좋지 않다고 판단해 즉시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법적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 (이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과 제보자라는 사람의 대화 녹음을 편집해 증거인멸교사라는 또 다른 의혹을 (가세연이) 제기했다"며 "김 실장은 변호인의 부탁으로 진실한 내용의 사실확인서를 받으려고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저는 대선 기간 중 일정이 많아 김 실장에게 해당 제보자와의 소통을 일임했다"며 "제보자가 먼저 연락이 와 사실관계를 확인해주겠다고 한 상황이라 '증거인멸교사'라는 주장 또한 무엇이 증거라고 지칭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가세연은 앞서 "김 실장이 대전으로 찾아와 제보자 장모씨에게 '이준석이 성상납한 게 아니었다'는 진술서, 일종의 각서를 써달라고 했다"고 주장하며 김 실장이 대전의 한 피부과에 7억원 투자 유치를 하겠다는 약속증서를 제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가세연이 작년에 유튜브로 의혹을 제기한 직후 장모 제보자가 방송 내용은 허위이고, 그 내용을 본인이 진술할 수 있다고 했다"며 "가세연은 이 내용을 모두 삭제하고 방송했다. 추후 분명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복당이 불허된 강용석 변호사도 겨냥했다. 가세연 출연진인 강 변호사는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하며 복당을 노렸지만, 최고위에서 부결됐다.

이 대표는 "강 변호사는 (복당) 안건 상정 전날 직접 제게 전화 통화를 하며 복당을 시켜주면 영상을 내리고 고소·고발을 취하하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부적절한 거래 제안에 응할 의사가 없고 공정하게 당무를 수행하기 위해 (복당) 안건을 회의에 부쳤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전에 없이 친근한 목소리여서 당황하긴 했다"면서 1분가량 강 변호사와 통화한 녹음 파일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통화에서 강 변호사는 웃으며 "아이고 우리 대표님. 그거 다 고발도 취하하고, 영상도 다 내리고 다 할게요"라고 말했고, 이 대표는 "왜 그러고 있어요. 도대체. 아니 서로 길게 얘기할 필요 없는데"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하여간 잘 모시겠습니다"라고 했고, 이 대표는 "최고위원들 어차피 지금 (복당 여부) 투표할 텐데 지금 상태로 쉽지 않을 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강 변호사는 "대표님이 잘해주시면 뭐… 대표님 뜻이 제일 중요하죠"라고 말했고, 이 대표는 "뭐 하여튼 보시죠"라면서 통화는 끝이 났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