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수정 : 11일 오후 1시 33분]
 
편의점 앞에 붙은 포켓몬빵 품절 안내
 편의점 앞에 붙은 포켓몬빵 품절 안내
ⓒ 여미애

관련사진보기


동네 편의점마다 붙은 사진을 보면 포켓몬 빵의 인기를 실감한다.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포켓몬빵'은 한정수량 판매로, 매일 새벽 입고 내역을 확인해야 알 수 있을 정도다. 포켓몬빵을 사기 위해 매일 편의점을 들리고, 중고마켓 거래까지 이루어진다고 한다.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포켓몬빵 시즌2 가격은 133% 인상했다. 쉽게 말해 포켓몬빵은 대박 났다. 포켓몬빵은 SPC삼립 기업의 상품이다.

이제 불편한 이야기를 해야겠다. SPC는 어떤 그룹인가. 포켓몬빵으로 천문학적 돈벌이 중인 이 회사는 노조를 와해 공작과 임금체불을 일삼는 기업이다. 노동조합 0%를 목표 삼아 조합에 가입하면 진급, 차별 등 불이익을 줘 노조 탈퇴를 종용하고 있다. SPC그룹의 불법경영은 5년 전부터 계속되었다. 그 당시 파리바게뜨 제빵사 및 카페 직원 5천여 명을 불법 파견했고 연장근로수당을 주지 않기 위해 전산조작까지 일삼았다. 

파리크라상 법인이 떼먹은 연장근로 수당이 110억 원. 노동자에게 떼 먹은 돈 지급하라고 했더니, 합자회사를 만들고 노조 방해 공작을 하는 등 갖은 꼼수를 부려왔다. 어린이들이 특히 열광하는 포켓몬빵은 노동자의 인권을 짓밟은 기업이 천연덕스럽게 내놓은 대박 상품이다.  

이제 포켓몬빵 시즌2까지 나온다고 한다. 임종린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지회장은 단식 13일차를 넘기고 있다. 그렇다고 포켓몬빵 구매를 책망할 수도 없다. 어차피 나의 일상과 소비생활 속에 노동자의 생명을 먹고 자란 신상들은 즐비하다. 우리는 그것을 피해갈 길도 방법도 없다. 하지만 그저 안다는 것, 알고 있다는 것만 해도 어딘가.

숨 쉬는 모든 것이 자본이다. 내가 구매한 상품을 제조한 기업이 한 짓 때문에 고통스럽게 쓰러져가는 노동자에 대해 연상이 가능하다는 것, 혹시 그것이 나를 추궁하고 심문하는 감정이라면 그것만으로 잠시라도 편의점에 들리는 우리를 불편하게 했으면 한다. 

혹시 아는가. 그런 감정 때문에 노동자를 지키는 소비자가 될 수 있을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