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법안 처리 촉구 농성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74명은 지난 4일부터 기초의원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정치개혁 법안들의 처리를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태진 비대 위원, 김종민 의원, 박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탄희 의원, 권지웅 비대 위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법안 처리 촉구 농성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74명은 지난 4일부터 기초의원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정치개혁 법안들의 처리를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태진 비대 위원, 김종민 의원, 박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탄희 의원, 권지웅 비대 위원.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인 선거구제 폐지' 등 정치교체 논의에 좀처럼 응하지 않고 있는 국민의힘을 향해 "곧 여당이 될 분들이 보일 자세는 아니지 않나"라며 "정말 국민께 한 약속을 지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6일 오후 이탄희 의원 등이 2인 선거구 폐지 등을 촉구하며 3일째 농성 중인 국회의사당 앞을 방문했다. 그는 "윤석열 당선인은 중대선거구제를 선호한다고 선거 전부터 말씀했고,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도 다당제는 본인의 소신이라는 얘기를 여러 번 했다"며 "선거에서 이겼다고 불과 한 달 만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모습이 정말 당황스럽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이 2인 선거구 폐지, 중대선거구제는 지방의회의 다양성을 보장하는 첫걸음이다. 이런 부분에 대해 선거의 승패 여부에 따라 자신이 했던 발언을 동전 뒤집 듯 바꾼다는 게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을 향해 "하루라도 빨리 국민들께 드린 약속을 지키기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협상에 나와주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도 했다. 그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협의란 정말 중요하다"며 "이 협의를 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는 게 과연 민주주의 국가에서, 곧 정부가 출범할, 곧 여당이 될 분들이 보일 자세는 아니지 않나. 정말 국민께 한 약속을 지켜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동전 뒤집듯 말 바꾸는 국민의힘, 이해불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법안 처리 촉구 농성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74명은 지난 4일부터 기초의원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정치개혁 법안들의 처리를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전용기 의원, 김태진 비대 위원, 김종민 의원, 박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탄희 의원, 권지웅 비대 위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법안 처리 촉구 농성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74명은 지난 4일부터 기초의원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정치개혁 법안들의 처리를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전용기 의원, 김태진 비대 위원, 김종민 의원, 박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탄희 의원, 권지웅 비대 위원.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권지웅 비대위원도 "국민의힘은 '왜 이렇게 선거를 목전에 두고 하냐'며 다음으로 넘기려는데, 다음이면 또 4년 뒤에나 할 수 있다"며 "그러면 훨씬 늦게 '핑계대기 정치'를 멈추게 된다. 그래서 분명히 이번 지방선거서부터 이 제도가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입장에서도 (2인 선거구를 없애면) 기초의원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을 도려내는 마음으로 이것을 하는 이유는, 그게 더 국민에게 이익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태진 비대위원은 "대선 전에는 주요 대통령 후보자들과 정당들이 '다당제가 필요하다, 중대선거구제에 찬성한다'고 말했다"며 "근데 대선이 끝난 직후부터 아예 말이 뒤바뀌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의 정치권에 대한 신뢰도가 엄청 없는, 낮은 상태다. 그걸 회복하는 길은 결국 한 말을 지키는 것"이라며 "하루빨리 대선 전에 뱉었던 말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빨리 합의하고 그것이 실행될 수 있게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탄희 의원은 "엊그제 인수위에서 이재명 후보 공약도 국정과제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냈는데 환영할만한 일"이라면서도 "언행불일치다. 그렇게 얘기했지만 정치개혁과 관련된 민주당 공약 그 어떤 것도 인수위에서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 없다"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에선 저를 포함해 정의당, 시대전환, 기본소득당 의원들이 다양한 채널로 인수위에 윤 당선인 면담을 요청하고 있는데 아무런 답을 안 하고 있다"며 "말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