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좋음일수'는 제1차 계절관리제 28일에 비해 43%가 증가했고,  '나쁨일수'는 18% 감소했다. 초미세먼지가 가장 크게 개선된 지역은 서울이었고, 농도가 가장 낮은 항만지역은 동해앙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시행한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환경부가 5일 밝힌 바에 따르면 제3차 계절관리제(2021.12.1.~2022.3.31.) 기간 동안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3.3㎍/㎥로 제1차 계절관리제(2019.12.1.~2020.3.31.) 평균농도(24.5㎍/㎥)와 비교했을 때 5%가 개선됐다.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초미세먼지 '좋음일수(15㎍/㎥ 이하)'는 40일로 제1차 계절관리제 28일에 비해 12일이 늘어나며 4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나쁨일수(36㎍/㎥ 이상)'는 18일을 기록하며 제1차 계절관리제 22일에 비해 4일이 줄어들어 18% 감소했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도입된 2019년 이후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의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역대 최저를 기록하고, 좋음일수와 나쁨일수도 지속적인 개선 효과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가장 낮았던 지역은 제주이고, 가장 높았던 지역은 충북으로 나타났다. 제주는 17.1㎍/㎥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고, 충북은 27.1㎍/㎥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국 17개 광역 시도의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최근 3년 평균에 비해 각각 1.3~5.4㎍/㎥ 씩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은 최근 3년 평균농도 30.1㎍/㎥에서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에는 24.7㎍/㎥로 5.4㎍/㎥(18%)가 개선되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개선 폭이 가장 큰 수치다.

항만 지역의 경우,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주요 항만지역의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5.8㎍/㎥로 17개 주요 도시의 평균농도 22.4㎍/㎥ 및 전국 평균농도 23.3㎍/㎥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항만은 평택당진항으로 34.2㎍/㎥이고, 가장 낮은 항만은 동해항으로 20.3㎍/㎥이다.
 
전국 17개 시도의 초미세먼지 개선 현황
 전국 17개 시도의 초미세먼지 개선 현황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국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우리나라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박 정책관은 "지난해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18㎍/㎥로 여전히 '좋음일수' 기준인 15㎍/㎥ 이하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8개국 중 35위 수준이다"라며 "제3차 계절관리제의 과제별 추진 실적과 효과 분석 자료를 토대로 제4차 계절관리제를 차질 없이 준비하여 미세먼지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