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4.3 사건 74주년을 맞은 3일 "김대중 정부의 4․3특별법 제정, 노무현 정부의 진상조사보고서 발간과 대통령의 직접 사과가 있었기에 드디어 우리 정부에서 4․3특별법의 전면개정과 보상까지 추진할 수 있었다"라며 "다음 정부에서도 노력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이제 우리는 4․3특별법 개정을 통해 완전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라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8년, 8년 만에 재개한 유해 발굴에서 열한 구의 유해를 찾았고, 올해 3월부터 4․3에 대한 추가 진상조사가 시작됐다"라며 "하반기부터 희생자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30년 전, 장례도 없이 바다에 뿌려졌던 다랑쉬굴의 영혼들이 이번 다랑쉬굴 특별전시회를 통해 위로 받기를 숙연한 마음으로 기원한다"면서 "아직 다하지 못한 과제들이 산 자들의 포용과 연대로 해결될 것이라 믿는다"고 당부했다. 

한편, 임기 중 총 3차례(2018·2020·2021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직접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이날 추념식은 참석하지 않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 당선인으로서는 최초로 추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다음은 이날 문 대통령의 입장문 전문.

[전문] 문 대통령 "5년 동안 제주 4.3과 함께 한 것 큰 영광"

"74주년 제주 4․3, 올해도 어김없이 봄이 왔습니다. 제주는 상처가 깊었지만 이해하고자 했고, 아픔을 기억하면서도 고통을 평화와 인권으로 승화시키고자 했습니다. 다시금 유채꽃으로 피어난 희생자들과 슬픔을 딛고 일어선 유족들, 제주도민들께 추모와 존경의 인사를 드립니다.

얼마 전, 4․3 수형인에 대한 첫 직권재심과 특별재심 재판이 열렸습니다. 4․3특별법의 전면개정으로 이뤄진 재심이었습니다. 검사는 피고인 전원 무죄를 요청했고, 판사는 4․3의 아픔에 공감하는 특별한 판결문을 낭독했습니다. 일흔세 분의 억울한 옥살이는 드디어 무죄가 되었고, 유족들은 법정에 박수로 화답했습니다. 상처가 아물고 제주의 봄이 피어나는 순간이었습니다.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 김대중 정부의 4․3특별법 제정, 노무현 정부의 진상조사보고서 발간과 대통령의 직접 사과가 있었기에 드디어 우리 정부에서 4․3특별법의 전면개정과 보상까지 추진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제주도민들의 간절한 마음이 진실을 밝혀낼 수 있는 힘이었습니다. 군과 경찰을 깊이 포용해주었던 용서의 마음이 오늘의 봄을 만들어냈습니다.

이제 우리는 4․3특별법 개정을 통해 완전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한 걸음 더 다가섰습니다. 2018년, 8년 만에 재개한 유해 발굴에서 열한 구의 유해를 찾았고, 올해 3월부터 4․3에 대한 추가 진상조사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반기부터 희생자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 이뤄질 것입니다. 30년 전, 장례도 없이 바다에 뿌려졌던 다랑쉬굴의 영혼들이 이번 다랑쉬굴 특별전시회를 통해 위로받기를 숙연한 마음으로 기원합니다.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은 서로 손을 잡으라.' 2020년, 제주 하귀리 영모원에서 보았던 글귀가 선명합니다. 이처럼 강렬한 추모와 화해를 보지 못했습니다. 아직 다하지 못한 과제들이 산 자들의 포용과 연대로 해결될 것이라 믿습니다. 다음 정부에서도 노력이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5년 내내 제주 4․3과 함께해 왔던 것은 제게 큰 보람이었습니다. 언제나 제주의 봄을 잊지 않겠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