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지용호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지 예비후보와 함께 손에 꽃다발을 쥐고 두손을 번쩍 들어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 이낙연 전총리와 지용호 예비후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지용호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지 예비후보와 함께 손에 꽃다발을 쥐고 두손을 번쩍 들어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용호 서울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사무실 개소식에서 지용호 후보를 향해 "잘 익은 동지이며, 의리 있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더불어민주당 지용호 서울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후원회장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3시 서울 동대문구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어떤 자리든 자기가 판단을 하고 결정을 할 자리에 갈 사람은 우선 인간적으로 성숙해야 한다"며 "설익으면 반드시 부작용이 있다, 지용호 동지는 잘 익은 인간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결정을 하던 부작용 없는 정책을 쓰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총리를 하면서 2년 넘는 기간 동안 지용호 동지의 도움을 받으면서 일을 했고, 그후에도 지용호 동지의 도움을 받아 여러 가지 일을 했다"라며 "그는 굉장히 합리적인 사람이고 상식적으로 판단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물론 자기 신념은 있지만 결코 그것을 너무 외골수로 고집하거나 편협하지 않은 항상 다른 쪽의 생각도 들을 줄 아는 그래서 합리와 상식을 가진 그런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전 총리는 "제일 중요한 것은 지용호 동지가 의리 있는 사람이란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인에 자세에 대해 '여러분들 의리 있는 사람이 되십시오'라고 했다"며 "경상도에서 태어나 민주당에 와서 어렵게 고생하시고 대통령까지 됐다. 그 과정에 많은 일들을 겪었을 것이다. 배신 한 사람, 남의 등을 치는 사람, 앞뒤가 다른 사람 그리고 반대로 올곧은 사람도 있었을 것이다. 그런 수많은 사람을 겪으시면서 최종적으로 내린 결론이 정치인의 가장 기본은 늘 '의리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좋을 때 옆에 있는 것은 누구나 한다. 그러나 나빠질 때도 변함없이 곁을 지켜주는 것을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지용호 동지는 그 어려운 일을 해줬다. 의리 있는 사람이다. 제가 오늘 이 자리에 온 것도 보기에 따라서는 욕하신 분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온 것도 의리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가 2일 오후 지용호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이낙연 전 총리 인사말 이낙연 전 총리가 2일 오후 지용호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선거사무실에 마련한 방명록에 "최고의 동지 지용호 필승"이라고 적었다.

이날 인사말을 한 지용호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는 "그동안에 여러 번의 도전과 좌절을 겪었지만, 이제 그 사이에 저의 부족함을 보충해왔다. 저는 국회의원 보좌관과 서울시의원, 서울교통공사 감사 그리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모시고 2년 이상, 정무실장을 하면서 국정 전반에 대해서 배우고 경험을 했다"며 "국정경험과 능력을 동대문구를 위해 쏟고 싶다. 이 길에 여러분께서 함께 해 준시다면 반드시 승리해 동대문구의 발전과 성장에 큰 역할을 할 것을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주민들은 지용호 예비후보와 이낙연 전 총리에게 꽃다발을 건넸고, 두 사람은 꽃다발을 들고 참석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지용호 예비후보의 '절친'인 개그맨 김용씨는 이날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등 성대모사를 하는 퍼포먼스를 했다. 선거사무실 개소식에는 동료 경쟁자인 최동민 예비후보를 비롯해 서울시의원, 구의원과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지난 3월 28일부터 지용호 동대문구청장 예비후보 후원회장을 맡았다. 

이 전 총리와 지용호 예비 후보는 새천년민주당시절부터 지금까지 무려 20여년 동안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지 예비 후보는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인 지난 2017년 7월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정무실장으로 임명돼 국정수행을 보좌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당시 조직본부장을 맡아 활동했다. 이낙연 전 총리가 이재명 대통령 후보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을 때도, 지용호 예비후보는 그 곁에서 국민통합본부장을 맡아 전국을 누비며 선거운동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