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이 안젤리쿠시스 그룹에 인도한 110번째 선박인 17만 4000㎥급 LNG선 존 안젤리쿠시스호.
 대우조선해양이 안젤리쿠시스 그룹에 인도한 110번째 선박인 17만 4000㎥급 LNG선 존 안젤리쿠시스호.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기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 비해 연료 효율이 30% 가량 높이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춘 선박이 대우조선해양 거제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어 선주사측에 인도된다.

31일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은 그리스 최대 해운선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에 LNG 운반선을 인도한다고 밝혔다. 이 해운선사는 대우조선해양과 오랜 관계를 맺으며 위기 때마다 선박을 발주해왔다.

이번에 건조를 마치고 인도하는 선박에 붙여진 이름은 '존안젤리쿠시스'호다. 존 안젤리쿠시스는 안젤리쿠시스그룹 2대 회장으로, 우리나라에는 '안선생님'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해 별세했다. 고인이 된 그를 추모하고 일생을 선박과 함께 살아온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선박 이름이 붙여진 것이다.

또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이 안젤리쿠시스그룹에 인도하는 110번째 선박이다.

존 안젤리쿠시스호는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와 지난 2019년 계약한 17만 4000㎥급 LNG운반선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FRS, Full Re-liquefaction System)가 탑재돼 있다.

회사는 "이 선박은 기존 LNG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 가량 높이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췄다"고 했다.

고인이 된 존 알젤리쿠시스 전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로부터 '키다리 아저씨'같은 존재였다.

대우조선해양은 "고인은 1998년 IMF 당시 대우그룹 해체로 인한 워크아웃 시기, 2008년 리먼브라더스 금융위기 당시는 물론 전 세계적인 수주절벽 상황으로 2015년부터 이어진 유동성 위기 등 대우조선해양의 경영환경이 어려운 시기 때마다 발주를 하며 손을 내밀어 줬다"고 밝혔다.

안젤리쿠시스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연은 1994년부터 시작됐다. 존 안젤리쿠시스 전 회장은 1973년 부친이 창립한 안젤리쿠시스그룹 선박 사업에 합류해 회사 경영을 이끌며 지난 1994년 대우조선해양에 9만 8000톤급 원유운반선 첫 선박을 발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8년 동안 이어온 두터운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안젤리쿠시스 그룹 3세대 회장으로 취임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와도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세대를 초월한 파트너십으로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품질의 선박으로 보답하겠다는 방침이다"고 했다.

건조를 마친 존안젤리쿠시스호는 4월 1일 옥포만을 떠나 고인이 평생 동안 자신의 꿈을 펼쳤던 대양을 향한 장도에 오르게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