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의회 오광영(더불어민주당, 유성2) 의원.
 대전시의회 오광영(더불어민주당, 유성2) 의원.
ⓒ 대전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의회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경남 지역 항공우주청 신설 공약'을 재고하고 우주청 대전 설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대전시의회는 30일 열린 제264회 임시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광영(유성2)의원이 대표발의한 '우주청입지 관련 공약 재고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날 오 의원은 제안 설명을 통해 "최근 5년간 전 세계 총 16개국이 우주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며 뉴 스페이스 시대를 앞 다퉈 준비하고 있다"며 "누리호 발사 실험을 통해 우리나라도 전 세계 7번째 우주 발사체 기술 보유국이 되었지만, 아직 갈 길이 먼 상태"라고 밝혔다.

후발주자인 우리나라가 선진국과의 격차를 빠르게 좁히기 위해서는 우주청의 신설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모든 역량을 결집한 집중적인 투자와 유기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것.

오 의원은 이어 "그러하기에 윤석열 당선자의 '경남 지역 항공우주청 신설 공약'은 국가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신중하게 재고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의 설명에 따르면 항공우주는 크게 우주항공(Aerospace)분야와 수송항공(Aviation)분야로 나눌 수 있는데, 미국 NASA와 같은 우주항공분야가 우리나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보았을 때, R&D 위주의 우주개발이 중심을 이루어야 한다는 것.

따라서 우주청 입지는 전문적 우주 정책 수립을 바탕으로 한 신속한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부처와의 유기적 협업 및 핵심 R&D 기관 등과의 연계성을 반드시 고려해야 하며, 현장 중심의 우주산업 육성의 기반인 산·학·연·관 인프라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정부 정책 기조의 일관성 등을 고려해 최적지를 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오 의원은 "관련 부처와 핵심 R&D 기관이 집적되어 있는 대전에 우주청을 설립하여 연구개발과 산업혁신의 허브로 조성하고, 우주산업 관련 생산시설 등 생산 특화 인프라가 구축된 경남을 우주산업의 제조 허브로 조성한다면 지역의 강점을 유기적으로 연계할 뿐만 아니라 비로소 우주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올바른 첫 걸음을 내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또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설되는 우주청을 국토의 중심에 위치하며 우주 관련 국내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최적 입지 대전에 설립해야 한다"며 "이는 '청(廳)단위 행정기관은 대전으로의 집결'이라는 일관성 있는 정부 정책 기조에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끝으로 "이제 정치적 논리에서 벗어나 냉철한 사고를 회복하고, 백년대계 우주산업의 육성과 대한민국의 우주 시대 선도를 위해 최적 입지 대전에 우주청을 신설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