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내 코로나19 주간 신규 확진자가 올해 들어 첫 감소세를 나타냈다.
 경기도내 코로나19 주간 신규 확진자가 올해 들어 첫 감소세를 나타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내 코로나19 주간 신규 확진자가 올해 들어 첫 감소세를 나타냈다. 

현재 도내 누적 확진자는 전체 인구의 24.7%로, 도민 4명 중 1명은 코로나19 감염 이력을 갖게 됐다.

박건희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29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확진자 발생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한 주간 발생한 도내 확진자 수는 66만1411명으로 전주 대비 9만9470명 감소했으며, 하루 평균 확진자는 9만4487명이다. 도내 주간 신규 확진자가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확진자는 10만3864명을 기록해 전주 11만5089명 대비 1만1225명 줄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서는 16%를 차지했다.

29일 0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는 343만6151명으로 전체 인구의 24.7%로, 경기도민 4명 가운데 1명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확진자의 94.5%인 324만8397명은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인해 올해 1월 1일부터 현재까지 약 3개월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수도권 오미크론 변이 BA.2형, 일명 스텔스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3월 3주차 42.3%에서 3월 4주차 55.5%로 한 주 사이에 13.2%p 증가하며 우세종으로 자리잡았다. 오미크론 변이 BA.2형은 기존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력은 높으나, 중증도 차이는 크지 않으며 치료제·백신 효과도 유효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박건희 단장은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보이긴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인해 요양병원·시설 확진자와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중증 및 사망 예방을 위해 3차 접종 후 3개월이 지난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는 빠른시일 내에 4차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28일 18시 기준 도내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은 172개소, 재택치료자 외래진료센터는 56개소가 운영 중이다.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70개소이며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2377개소다. 재택치료 행정안내센터는 31개 시군에서 총 581명의 인력으로 운영하고 있다. 도내 신속항원검사 가능 병의원은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2180개소, 호흡기 전담클리닉 128개소 등 2308개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