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규 사명 ‘두산에너빌리티’
 신규 사명 ‘두산에너빌리티’
ⓒ 두산에너빌리티

관련사진보기

 
경남 창원에 본사를 두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사명을 '두산에너빌리티(Doosan Enerbility)'로 바꾸었다. 회사는 29일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사명 변경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에너빌리티'(Enerbility)는 '에너지(Energy)'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결합한 조합어로, 그 결합을 가능하게 한다(Enable)는 의미도 포함하고 있다.

이 회사는 "사업의 본질적인 핵심 가치를 표현하면서, 두산에너빌리티가 만드는 에너지 기술로 인류의 삶은 더 윤택해지고 동시에 지구는 더욱 청정해 지도록 하여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했다.

회사는 현재 가스터빈, 수소, 해상풍력, SMR(소형모듈원전)을 성장사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으며, 3D 프린팅, 디지털, 폐자원 에너지화 등 신사업도 적극 발굴하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사명 변경은 2001년 한국중공업에서 두산중공업으로 바뀐 지 21년만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