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단 대변인단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내대변인으로 임명된 이수진ㆍ오영환 의원, 박 원내대표. 2022.3.27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단 대변인단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내대변인으로 임명된 이수진ㆍ오영환 의원, 박 원내대표. 2022.3.2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 대변인에는 오영환 의원과 이수진 비례 의원이 임명됐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초선인 오영환 의원(의정부갑)은 소방관 출신으로 지난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이낙연 전 대표 캠프에서 활동했다.

이수진 의원은 한국노총 의료산업노조 위원장 출신으로 노동·보건 의료계 인사로 분류된다.

전략 부대표에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의원이 내정됐다.

원내수석부대표에 임명된 박원순계 진성준 의원에 이은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다.

고 의원의 경우 2020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사망했을 당시 민주당 여성 의원 단체 채팅방에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써서 비판받은 바 있다.

박원순계인 박 원내대표도 박 전 서울시장 장례위원회의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았을 당시 같은 표현을 써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