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폴란드 바르샤바 연설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폴란드 바르샤바 연설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권좌에 있으면 안 된다(cannot remain in power)"라며 퇴진을 촉구했다.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은 26일(현지 시각) 유럽 순방을 마치는 연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전쟁이 러시아의 전략적 실패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며 "신속하면서 가혹한 대가를 치르게 하는 것만이 러시아가 진로를 바꾸도록 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폴란드 출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말을 인용하면서 "러시아는 민주주의를 억압해 왔고, 다른 곳에서도 그렇게 하려고 했다"라며 "우리는 독재에 맞서 자유를 위한 거대한 싸움을 새롭게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푸틴 대통령을 "독재자(dictator)"라고 부르면서 "제국을 건설하려는 독재자는 자유를 향한 열망을 결코 뛰어넘을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와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그들의 나라를 구하기 위해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다"라며 "그들의 용감한 저항은 더 큰 싸움의 일부로써 모든 자유인을 하나로 묶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 국민에 대해서는 "우리의 적이 아니다"라며 "당신들은 미사일과 폭탄으로 무고한 사람들을 죽게 하거나, 병원과 학교 등을 폭격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푸틴 대통령을 전범으로 규정한 데 이어 퇴진까지 촉구하며 강도 높은 규탄을 이어갔다.

AP, 로이터는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의 퇴진과 러시아 정권 교체를 언급했다"라고 전했고, CNN도 "미국의 러시아 접근법에 중대한 변화를 반영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 정권 교체는) 바이든이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것은 오직 러시아 연방 국민의 선택에 달려있다"라고 강조했다.

백악관 관리도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정권 교체에 대해 말한 것이 아니다"라며 "푸틴이 권좌에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은 사전에 준비한 발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만약 러시아가 폴란드를 공격하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모두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즉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나토 회원국에 대한 방어 의무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아 논란이 일었던 전임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분명한 선을 그은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폴란드가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우크라이나 난민을 받아들이고, 돕기 위해 기울이는 모든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라며 "미국도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바르샤바 국립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을 만나러 간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그는 학살자(butcher)"라고 답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보내는 메시지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 및 국방장관에게 전한 메시지와 같다"라며 "우리는 당신 편에 서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바르샤바에서 열린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외교·국방장관 2+2 회담에 '깜짝' 참석해 우크라이나의 드미트로 쿨레바 외교장관과 올렉시 레즈니코프 국방장관을 만났다.

미 국무부는 회담 후 성명을 내고 "양국 장관들이 나토 정상회의 결과 및 러시아의 잔혹한 공격을 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주권 및 영토 보전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약속을 논의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러시아의 침공이 두 달째로 접어들면서 우크라이나의 인도·안보·경제적 필요에 의한 미국의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