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흐린 날씨에도 강원도 양양 비치마켓에 많은 관광객들이 몰렸다.
 흐린 날씨에도 강원도 양양 비치마켓에 많은 관광객들이 몰렸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매달 둘째 주와 넷째 주 주말이면 강원도 양양 후진항 해변에서 열리는 '양양 비치마켓'에 인파가 몰려든다. 이 마켓에는 먹거리·도자기·인테리어 소품·한복·반려동물 용품 등 수십 개 가게가 모여 있지만 공통점이 하나 있다. 셀러들이 농산물·수공예품 등 직접 수확·제작한 것들만 판매한다는 원칙을 고수해오고 있는 것이다.

"장사꾼이 아닌 작가들이 모인 곳입니다."

'한림바이오팜'의 셀러 이모(49)씨의 목소리에는 자체 제작 상품만 판매할 수 있다는 원칙과 함께 지켜온 셀러들의 자긍심과 책임감이 묻어 있다. 이씨는 "셀러들은 장사꾼이 아닌 작가로서 마켓에 나온다. 내가 판매하는 것을 하나의 작품으로 인식해야만 가능한 일이다"며 "우리들의 삶의 방식 전체를 온전히 물건에 담아 손님들에게 전한다"고 말했다.

'한림바이오팜'은 귀농귀촌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모인 마을 단체로 마켓을 찾는 이들에게 농촌에서의 공동체적 삶의 방식에 대해 소개를 하기도 한다.

양양 비치마켓은 원래 경기도 양평의 '문호리 리버마켓'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2014년에 20명 남짓의 문호리 주민들로 시작한 문호리 리버마켓은 현재 곳곳에 700여 명의 셀러를 보유하고 있고 이 문호리 리버마켓을 벤치마킹한 마켓 중 하나가 양양 비치마켓인 셈이다.
 
‘한림바이오팜’에서 직접 제작한 들기름을 판매하고 있다.
 ‘한림바이오팜’에서 직접 제작한 들기름을 판매하고 있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문호리 리버마켓 안완배(64) 총감독은 "9년 전 소규모로 시작했던 문호리 리버마켓이 이렇게까지 성장하게 된 요인은 작가 정신에 있다"며 "작가(셀러)들은 마켓에 애정을 가지고 비가 오든 눈이 오든 직접 현장에 나와 손님들을 이웃으로서 대하기 때문에 그 진심이 통한 것"이라고 마켓 성장 요인에 대해 설명했다.

양양 비치마켓은 코로나19로 인해 휘청하기도 했으나, 위드 코로나의 정착으로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운영이 어려웠던 때에는 하루 2000~3000명 정도의 방문객을 기록했으나 올해 들어 하루 평균 7000~8000명 수준의 방문객이 찾아 코로나의 긴 터널을 나서려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마켓 ‘마음이 동해’의 간판이다. 각 마켓들은 자칭 '작가'인 셀러들이 직접 만든 간판을 사용하고 있다.
 마켓 ‘마음이 동해’의 간판이다. 각 마켓들은 자칭 "작가"인 셀러들이 직접 만든 간판을 사용하고 있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그 회복의 기운은 방문객들의 목소리에서도 느낄 수 있다. "수공예품을 구입했다"는 임모(42)씨는 "가격도 적당하지만 품질이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또 다른 방문객 최모씨(51)는 "양양에 이렇게 큰 장터가 열리는지 몰랐다"며 "편안한 분위기에 파도 소리를 들으며 쇼핑할 수 있다는 점이 이색적으로 느껴진다"고 흡족해했다.

바닷가의 봄을 만끽하며 '작가'들의 마음이 담긴 물건을 쇼핑도 하러 봄 주말 하루는 '양양비치마켓'을 위해 비워봄직하다.

덧붙이는 글 | 동혜연 대학생기자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대학생기자가 취재한 것으로, 스쿨 뉴스플랫폼 <한림미디어랩 The H>(http://www.hallymmedialab.com/)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 <한림미디어랩>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