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술과 인문학의 결합을 통해 작품에 스토리와 의미를 부여하는 서양화가 오현주 작가의 개인전이 3월 25일 금요일부터 31일 금요일까지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열린다.
▲ "서양화가 오현주"  미술과 인문학의 결합을 통해 작품에 스토리와 의미를 부여하는 서양화가 오현주 작가의 개인전이 3월 25일 금요일부터 31일 금요일까지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열린다.
ⓒ 참살이 미술관

관련사진보기

관념의 실존적 해석을 통해 삶과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는 서양화가 오현주 작가의 개인전이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열린다.

오현주 작가의 작품은 삶, 그리고 그 안에서의 관계에 집중하고 있다. 미술과 인문학의 결합을 통해 분명한 주제의식을 담고 있다.

그의 작품은 간결하면서도 화려한 색의 조화를 통해 완성된다. 하나의 작품에서 여러 색을 다양하면서도 조화롭게 배열하는 작업을 통해 삶을 대하는 작가의 관점을 이야기 한다.

특히, 인문학적 결합을 통해 작품 하나하나 마다 스토리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명랑한 동거' 시리즈가 대표적인 예이다.

'명랑한 동거' 시리즈는 이전 미술성에 집중했던 오현주의 작품세계가 인문학과 결합한 첫 시도이다.

작가는 "저의 작품세계는 '명랑한 동거'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며 "이전 저의 작품이 색과 구도에 집중을 통한 미술적 완성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명랑한 동거'을 시작으로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는 "'명랑한 동거'는 태초의 인간, 그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관계에 대한 이야기이다"라며 "태어나면서부터 사회적 동물인 인간이 혼자서는 살 수 없음과 공존의 필요성에 대해 말하고자 했다. 특히, 공존의 대상은 인간 뿐만 아니라 이 지구의 진정한 주인인 자연과의 공존도 포함한다"고 말했다.
 
오현주 작가의 작품은 관념의 실존적 해석을 통해 분명한 주제의식을 담고 있다. 사진은 오현주作 "명랑한 동거-초겨울 흐린하늘"(116.8×91.0cm. mixed media on canvas).
▲ "서양화가 오현주 작품"  오현주 작가의 작품은 관념의 실존적 해석을 통해 분명한 주제의식을 담고 있다. 사진은 오현주作 "명랑한 동거-초겨울 흐린하늘"(116.8×91.0cm. mixed media on canvas).
ⓒ 참살이 미술관

관련사진보기

 
또한, 오현주의 작품은 '관념을 가시적 실존으로 해석'하고 있다.

작품에 담긴 삶과 관계에 대한 작가의 이야기 방식은 겉으로는 추상적이고, 내적으로는 관념적이지만, 분명한 주제의식을 통해 실제적으로 표출된다.

작가는 "형식은 추상적이고 관념적이지만, 작품을 통해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분명하다. '삶과 관계'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저의 이야기가 관객들에게 전달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인천 개항장에 참살이 미술관을 비롯해 새로운 미술전시관들이 생기고 있어 작가의 한 사람으로서 기쁘다. 인천미술발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을 계기로 인천 개항장이 인천시민, 나아가 수도권 시민들의 미술메카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참살이 미술관 개관 기념 '인천지역 작가 릴레리 초대전' 세 번째 순서인 오현주 작가 개인전은 3월 25일 금요일부터 31일 목요일까지 매일 오후 1시~오후 8시,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