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배달플랫폼노동조합(준) 부산분회와 진보당 부산시당, 민주노총 부산본부, 서비스연맹 부산경남본부가 안전배달제 도입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배달플랫폼노동조합(준) 부산분회와 진보당 부산시당, 민주노총 부산본부, 서비스연맹 부산경남본부가 안전배달제 도입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홍기호

관련사진보기

 
배달플랫폼 노동자들이 윤석열 당선인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상대로 안전배달제 도입을 요구하며 거리 행진에 나선다.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안전배달제 도입운동 돌입을 선포한 신창주 배달플랫폼노동조합(준) 부산분회장은 <오마이뉴스>에 "오는 5월 1일 서울에서 열리는 배달노동자들의 오토바이 행진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국에서 500여 명 정도가 모일 텐데, 부산도 조합원들이 상경해 동참한다"라고 설명했다.

배달업계 속도경쟁에 산재 사망사고 매년 증가 
 
최근 배달노동자들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산하에 배달플랫폼노조(준)라는 전국적 조직을 꾸리고 안전배달제 도입을 위한 국민운동을 본격화했다. 배달이 필수적인 노동이 된 시대이지만, 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낮고 종사자 보호조치는 미흡하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의 통계를 보면 배달노동자 산재사고는 2017년 2명, 2018년 7명, 2019년 7명, 2020년 17명, 2021년 18명 등 해마다 증가해왔다. 지난 20일에도 서울 지역의 한 배달노동자가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그런데도 이들의 산재보험 가입률은 50%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이런 상황 속에 배달노동자들은 오늘도 속도 경쟁으로 내몰리는 상황"이라며 우려를 표시했다. 신 분회장은 "수많은 노동자가 다치고 목숨을 잃고 있지만 그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라며 "결국 이 사안은 구조적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배달플랫폼 회사와 차기 정부를 향해서 "근본적 문제해결 노력에 나서야 한다"라고 압박했다.

신 분회장 등이 요구한 안전배달제는 ▲시간당 배달 건수 제한+적정배달료 보장 ▲오토바이 유상보험 가입 의무화 ▲기업의 상해보험, 안전교육 의무화 ▲운전자의 안전운전 등을 말한다. 이날 배달노동자들은 부산분회 역시 관련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진보정당은 연대로 이같은 행동을 지지했다. 이들 곁에 선 김은진 진보당 부산시당 부위원장은 "노동자들 스스로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관련 운동을 선포하는 것은 의미가 크다"라며 "정부도 즉각 배달노동자들을 보호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황순원 서비스연맹 부산경남본부 사무국장 등도 같이 성명을 낭독하며 힘을 보탰다. 이들은 "안전배달제는 배달노동자에 대한 최소한의 보호조치로 난폭운전과 산재사고를 줄이기 위한 사회적 약속"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 역시 "노동절에 더이상 죽지 않는 배달노동을 위해 함께 투쟁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