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대유행이 정점 구간에 들어선 가운데 20일 신규 확진자가 33만명으로 전날보다 4만여명 감소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3만4천708명 늘어 누적 937만3천64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는 전날(38만1천454명)보다 4만6천746명 줄어 이틀 연속 30만명대를 기록했다.

주말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일요일 집계치는 토요일보다 적게 나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일주일 전인 지난 13일의 35만183명보다도 1만5천475명 적다. 전날도 일주일 전인 12일(38만3천655명)보다 2천201명 적은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오미크론이 본격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일주일 전과 비교해 정확히 배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한동안 지속하다가 최근 더블링이 다소 완화한 데 이어 이번 주말에는 오히려 일주일 전보다 확진자 수가 줄어든 것이다.

집계상 오미크론 유행 규모는 지난 17일 신규 확진 62만1천281명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모양새다. 정부는 "17일 62만명대 확진자가 정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유행이 실제로 정점을 지나 감소세로 전환했는지는 돌아오는 이번주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전문가 예측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오는 22일 사이에 정점을 지날 것으로 보이며, 23일 이후에는 점차 감소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21일부터 사적모임 최대 인원을 6명에서 8명으로 늘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감염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사망자·위중증 환자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327명으로 직전일(319명)보다 8명 늘었다. 327명은 지난 17일 429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일일 사망자 수 집계치다.

연령대별 사망자는 80세 이상이 217명(66.3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70명(21.41%), 60대 27명(8.26%), 50대 11명, 40대 1명, 30대 1명 등으로 고령층에 집중돼 있다.

누적 사망자는 1만2천428명, 누적 치명률은 0.13%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1천33명으로 전날(1천49명)보다 16명 줄었다. 최근 사망자가 급증한 영향으로 위중증 환자 수는 크게 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난 8일부터 13일 연속으로 1천명 이상의 위중증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23일께 위중증 환자 수가 1천8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신규 확진자 수가 정점에 도달하고 나서 2∼3주 후에 위중증·사망도 최대 규모로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67.6%(2천823개 중 1천908개 사용)로 전날(65.9%)보다 1.7%포인트 증가했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70.6%(5천294개 중 3천739개 사용)다.

재택치료자는 총 214만6천951명으로 전날(208만5천361명)보다 6만1천590명 늘었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60세 이상, 면역 저하자 등 집중관리군은 31만5천687명이고,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만4천686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8만8천479명, 서울 6만5천870명, 인천 1만9천149명으로 수도권에서만 17만3천498명(51.8%)이 나왔다.

해외유입까지 더한 지역별 확진자는 경기 8만8천480명, 서울 6만5천870명, 경남 2만4천336명, 부산 1만9천543명, 인천 1만9천145명, 대구 1만3천612명, 경북 1만2천990명, 충남 1만2천645명, 대전 1만1천485명, 충북 1만1천272명, 전남 1만898명, 광주 1만31명, 전북 9천685명, 강원 9천197명, 울산 7천321명, 제주 6천228명, 세종 1천951명이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일일 확진자 수는 30만9천779명→36만2천303명→40만694명→62만1천281명→40만7천16명→38만1천454명→33만4천708명이며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40만2천462명으로 40만명이 넘는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는 총 27만6천347건의 진단검사가 진행됐다. 앞서 평일인 지난 나흘간(15∼18일) 40만건 이상 검사가 시행된 것과 비교해 크게 감소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6%(누적 4천445만8천206명)이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63.1%(누적 3천237만305명)가 마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