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주명 한신대 교수, 경기도교육감 출마 선언
 송주명 한신대 교수, 경기도교육감 출마 선언
ⓒ 사정희

관련사진보기

  
4년 전인 지난 2018년 낙선한 경험이 있는 송주명 한신대 교수가 15일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교육감 출마를 선언했다.  

송 교수는 경기도교육이 매너리즘에 빠졌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교육공약을 비판하며, 대안으로 '공교육대혁명'을 제시했다.

그가 발표한 공교육대혁명은, 그의 저서 <대전환시대의 공교육대혁명> 주요 내용으로, 행복한 학교에서 고품질 교육을 제공해 아이들을 공부도 잘하는 미래지향 인재로 키운다는 게 핵심이다. 

지역 내 학교를 네트워크화해 교육과정 연계를 강화하고, 학교와 지자체가 협력하는 '자치분권 교육공동체'를 교육브랜드로 발전시킨다는 구상도 있다. 

이와 함께 공공적 돌봄학교와 방과후학교 확대·강화, 무상급식 질적 수준과 급식환경 개선, 학력과 문화예술 역량 보장을 위한 '최저학력책임제'와 '개별맞춤형 문화예술교육' 시행도 주요 내용이다. 

송 교수가 지적한 경기도교육 정책은 혁신학교와 꿈의학교, 꿈의대학 등이다.

그는 "경기교육 대표 브랜드라 할 수 있는 혁신교육은 초·중기 단계의 성과에만 기대고 있을 뿐 단 한 발짝의 진전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꿈의학교와 꿈의대학 등 경기교육 전반에 걸쳐 혁신은 발견하기 어렵다"며 "교육행정에서도 소통과 민주적 의사결정이 사라진 심각한 관료주의와 폐쇄행정의 폐해가 지적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교육 공약에 대해서는 "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물론이거니와 이렇다 할 교육 공약을 찾기 어려웠다"며 "이는 교육에 대한 인식 부족과 산적한 교육 현안에 대한 이해 결여를 드러낸 것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할 교육이 차기 정부에서는 후순위로 밀려나지 않을까 하는 불안과 걱정이 크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자치분권 교육공동체를 교육 브랜드로
 
지지자들과 함께 경기도교육감 출마 선언을 하는 송주명 한신대 교수
 지지자들과 함께 경기도교육감 출마 선언을 하는 송주명 한신대 교수
ⓒ 사정희

관련사진보기

  
또한 송 교수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감염병으로 인한 '잃어버린 교실세대'의 학력결손과 정서적 결핍을 보완하고 치유하는 특별 프로그램 시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전한 교실을 위해 학급당 학생 수 기준목표를 20명에서 15명 전후로 조정하겠다"라는 계획을 전했다.

이어 그는 "최근 코로나19로 사교육시장 규모가 사상 최고치에 이르는 등 공교육과 사교육의 균형이 급격히 무너지고 있다"며 "이제는 학부모들의 요구와 기대치에 부응하고 한발 나아가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개념의 공교육이 너무나 시급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 교수는 "세계 최고의 경기도 공교육 구현이라는 새로운 경기교육 시대를 열 수 있도록 학부모, 도민 여러분들이 저와 함께 힘과 뜻을 모아 나서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정 교육감 3선 도전과 관련한 한 기자의 물음에 그는 "시민사회 경선 참여를 통해 검증을 통과 본선에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 독자적으로 출마하게 된다면 국민들에게 직접 의사를 물을 수밖에 없다"라고 답했다.

송 교수는 지난 2018년 진보 단일후보로 경선을 통해서 선출돼 본선에 진출했지만, 단일화 경선에 참여하지 않고 재선에 도전한 이재정 현 교육감에게 패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