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삼양식품 유가공공장(과거 모습)에서는 우유, 요거트, 아이스크림 등을 생산해 왔다.
 삼양식품 유가공공장(과거 모습)에서는 우유, 요거트, 아이스크림 등을 생산해 왔다.
ⓒ 원주투데이

관련사진보기


삼양식품 유가공 공장이 지난 2월 28일 문을 닫았다. 수십 년간 누적된 적자로 더는 사업을 유지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문막에서 40년을 지역과 동고동락 했는데 이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낙농가에서 생산한 원유로 우유, 아이스크림, 치즈 등을 만들어 판매하는 업을 유가공업이라 한다. 삼양식품은 1972년 대관령 일대 600만 평(19.8㎢·반곡관설동과 비슷한 크기) 규모의 초지를 개간해 유가공사업을 시작했다. 8년 후인 1980년 12월엔 문막읍에 유가공 공장을 건립하며 본격적인 사업에 뛰어들었다. 

사업 초기 미국 카네이숀사와 제휴해 대관령우유, 고원우유, 삼양우유 등을 생산했다. 우유콘, 코코바, 깐도리, 아이스버거 등의 아이스크림도 만들었고 국내 최초로 떠먹는 요구르트도 출시했다. 1980년대에는 우유와 요거트, 요구르트, 치즈, 아이스크림 등이 인기를 얻었다. 이로 인해 500명 가까운 직원이 유가공 공장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2000년대 들어 우유 사업은 서울·매일·남양 등 빅 3업체에 밀려 고전했다. 사업 초기엔 도내 학교 열 중 아홉에 우유를 공급하기도 했지만, 2016년엔 그 비율이 1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 최근에는 시장에서 사실상 퇴출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국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요구르트, 아이스크림, 치즈도 생산을 중단한 지 오래다. 삼양식품 유가공 공장 관계자는 "지난해 60억 원가량 적자를 봤는데 이런 상태가 20년간 지속됐다"며 "도저히 사업을 끌고 나갈 수 없어 경영진이 생산중단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삼양식품 유가공공장에서 생산되던 삼양우유
 삼양식품 유가공공장에서 생산되던 삼양우유
ⓒ 원주투데이

관련사진보기

 
시장에서 지위를 잃어버리자 유가공사업 전체 매출은 2015년 368억 원에서 2019년 215억 원으로 하락했다. 중국에 살균 유제품을 수출해 부진을 타개하려 했지만, 검역이 까다로워지면서 이도 중단하고 만다. 지난 2월 28일 타 업체와 계약된 생산 물량을 모두 끝마친 뒤 공장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한때 500명에 육박했던 근무 인원은 53명까지 축소됐다. 공장이 생산을 멈추면서 직원 40여 명은 삼양식품 원주공장으로 재배치됐다. 현재는 시설유지에 필요한 최소인력을 제외하고 아무도 없는 상태다.

이곳에서 청춘을 보낸 전직 직원 A씨는 "유가공 공장에 취직해 아이들 대학까지 보냈는데 공장이 사라진다니 아쉽다"며 "지역사회에도 도움을 많이 준 회사여서 어떻게서든 회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가공 공장을 향후 어떻게 활용할지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어 보인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경영진이 어떤 사업을 구상하든 짧게는 1년, 길게는 2년 이상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다만 공장을 매각하거나 다시 유가공 사업을 시작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원주투데이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원주의 게시판, 원주의 사랑방, 원주의 나침반' '원주투데이를 보면 원주가 보입니다' 매주 월요일 발행(기사제보: 033)744-7114, 정기구독 문의: 033)744-4905)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