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대선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해단식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등 참석자들과 함께 대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대선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해단식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등 참석자들과 함께 대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환경운동연합이 윤석열 당선인에게 "제20대 대통령은 '기후·환경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13일 환경연합은 윤석열 당선 논평에서 "대통령은 국민 통합과 미래를 준비해야 하며 심화하는 지구적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책무가 있다"면서 "기후위기와 지속가능발전 시대에 기후·환경 대통령으로서 글로벌 리더십 발휘해야 한다"라고 짚었다.

윤석열 당선인은 지난 10일 당선 후 첫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을 국제사회에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존경받는 나라로 만들" 것이며, "더 자유롭고 더 공정한 대한민국,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고 청년들이 꿈꿀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선언했다(관련 기사: 윤석열 "여소야대지만, '국가 생각하는' 국회라고 믿는다").

이에 대해 환경연합은 "당선인이 강조한 대로 '2050 탄소중립'과 '2030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을 위한 글로벌 환경정치 및 환경경제 시대에 부응하는 기후·환경 대통령으로서의 리더십 발휘를 촉구한다"라고 짚었다.

이어 환경연합은 "대한민국 대통령은 '우주선 지구호' 한국 본부장에 해당한다"라면서 "윤석열 당선인은 인류 생존 터전인 지구를 위기 속에서 구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라고 했다. 이런 관점에서 지난 선거 시기 윤석열 당선인이 밝힌 '4대강 재자연화 중단', '원전 최강국 건설'은 폐기해야 한다는 것이 환경연합 측 견해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이 지난 2월 21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재자연화 정책 폐기 규탄과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모습.
 울산환경운동연합이 지난 2월 21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재자연화 정책 폐기 규탄과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모습.
ⓒ 울산환경련

관련사진보기

 
환경연합은 "당선인이 국민의 건강한 밥상과 생태환경을 위해서 4대강 재자연화를 지속해줄 것과 핵폐기물 처리 대책 없는 원전 최강국 구상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라면서 "인수위원회에서부터 기후·에너지·환경정책이 중요하게 다뤄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환경연합은 "유엔총회에서 '2030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가 채택된 이후 '이해관계자 참여 거버넌스'가 확대했고, 세계경제포럼 등 기업과 산업계도 'ESG 경영' 등을 통해 '이해관계자 거버넌스 도입했다"면서 "글로벌 흐름에 부응해 '국민과 진솔하게 소통하는' 대통령"이 될 것을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시민사회와 건설적인 협력과 협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생태교육연구소, 청주노동인권센터, 청주여성의전화,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청주YWCA 충북교육발전소,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충북여성장애인연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은 지난 11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당선자는 탈원전을 백지화한다는 공약을 백지화하라"라고 촉구했다.
 생태교육연구소, 청주노동인권센터, 청주여성의전화,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청주YWCA 충북교육발전소,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충북여성장애인연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은 지난 11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당선자는 탈원전을 백지화한다는 공약을 백지화하라"라고 촉구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유/미' 세상을 꿈꿉니다. 강(江)은 흘러야(流) 아름답기(美) 때문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