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및 부위원장 인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윤석열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및 부위원장 인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대체 : 13일 오후 3시 30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오후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지명했다. 부위원장에는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을 지낸 권영세 의원을 지명했다. 또 대선 캠페인 중 당선인의 공약을 국정과제에 반영할 수 있는 기획위원회를 만들고 당 선대본부 정책본부장을 맡았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기획위원장에 지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신속하게 정부 업무를 인수하고 새 정부의 국정과제를 수립함으로써 국가 안보와 국민 민생에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이러한 1차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윤 당선인은 먼저, 인수위원장 인선에 대해 "안 대표는 저와 국정운영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고 선거 이후에도 제가 요청해서 먼저 자리를 가진 바 있다"면서 "안 대표도 인수위원회를 이끌겠다는 의지가 있고 저 역시 (인수위원장으로)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위원장 인선된) 권영세 의원은 잘 아시다시피 풍부한 의정경험과 경륜으로 지난 선거 과정에서 유능하고 안정적 리더십을 보여줬다"면서 "(권 의원이) 안 위원장과 함께 정부 인수업무를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기획위원회에 대해선 "국민께 선거과정에서 제가 드렸던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새 정부의 정책과제에 효과적으로 반영시키기 위한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전 지사는 선대본부 정책본부장으로서 대선공약을 전반적으로 기획했다"고 부연했다.

윤 당선인은 기획위의 인수위 내 직제 위상 등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도 같은 취지의 설명을 다시 내놓았다.

그는 "인수위는 현 정부로부터 인수인계 업무를 위한 보고를 받고 새 정부의 국정과제를 만들어내고, 그에 대한 우선순위를 만든다. 그런데 현 정부의 업무보고만 받아서 될 일이 아니다"며 "제가 선거기간 때 국민께 약속드린 부분을 제대로 실천하기 위해선 (인수업무와 기획위) 두 개가 같이 가야 한다. 정부의 업무보고만 받아서 국정과제를 만들면 약속 이행을 소홀히 할 수 있어서 그렇게 구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비상대응특위, 인수위원장이 겸직해서 책임감 있게 챙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오찬 회동을 마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오찬 회동을 마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인수위원회는 ▲ 기획조정 ▲ 외교안보 ▲정무사법행정 ▲ 경제 1(거시경제·재정·금융 분야) ▲ 경제 2(산업·일자리) ▲ 과학기술교육 ▲ 사회복지문화 등 7개 분과와 국민통합위원회,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로 구성할 예정이다.

윤 당선인은 국민통합위원회를 "유능한 국정운영으로 지역과 계층, 세대를 아우르는 진정한 국민통합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균형발전특위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은 어느 지역에 사느냐와 관계없이 공정한 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다"면서 "제가 약속드린 지역공약이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시키고, 국민들이 어디에 사시든 기회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면밀히 살피겠다"고 설명했다.

코로나비상대응특위에 대해선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 분들에 대한 신속한 손실보상과 방역, 의료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며 특히 인수위원장이 특위 위원장직을 겸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코로나비상대응특위 위원장을 겸직함으로서 보다 책임감 있게 (코로나 손실보상 문제 등을) 챙기도록 할 것"이라며 "인수위원장께서 방역, 의료 등에 나름 전문가이시기 때문에 이 부분(특위 겸임)을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획위원장 등은 관련법에 따라 인선될 인수위원 24명(위원장·부위원장)에 포함되진 않는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윤 당선인 기자회견 후 따로 공지를 통해 "기획위원회와 국민통합위원회, 코로나비상대응특위, 지역균형발전특위의 구성원은 인수위원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알렸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