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015년 30대 초반의 나이에 고향인 서산에 내려와 치열하게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장규돈 화가.
 지난 2015년 30대 초반의 나이에 고향인 서산에 내려와 치열하게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장규돈 화가.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장규돈(37) 화가는 지역에서 보기 드문 젊은 화가다. 미술 인프라가 대도시에 집중된 탓에 서울에서 버틴 적도 있었지만 지난 2015년 과감하게 고향인 충남 서산으로 작업실을 옮겼다. 서울대에서 미술을 배운 그에게도 화가로 산다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이었다고 한다.

"부모님도 과거 화가의 꿈을 갖고 계셨던 터라 고향에서 화가로 뿌리내리는 데 큰 도움을 주셨습니다. 아내도 미술계통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동의해 줬고요. 저에게는 이런 모든 것이 큰 행운이었습니다."
 
인생작으로 선택한 ‘한발로 선 형상’(2013년 184x130cm oil canvas), 장규돈 화가는 선정 이유로 표현하고자 하는 바와 균형을 잘 담았고, 자신의 의도가 잘 내포됐다고 밝혔다.
 인생작으로 선택한 ‘한발로 선 형상’(2013년 184x130cm oil canvas), 장규돈 화가는 선정 이유로 표현하고자 하는 바와 균형을 잘 담았고, 자신의 의도가 잘 내포됐다고 밝혔다.
ⓒ 장규돈

관련사진보기

 
그의 작품들은 일반인들이 한번에 쉽게 받아들이기엔 어려운 모양새를 하고 있다. 하지만 그가 표현해내는 흐트러진 형태와 기괴함에는 세상의 이목 따위는 아랑곳없는 치열한 작가정신이 녹아있다고 동료 화가들은 전한다.

250여점의 유화와 200여점의 수채화, 조각 20여점 중 그에게서 인생작으로 선택받은 '한발로 선 형상'도, 한참을 들여다보면 화가의 열정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요즘 장규돈 화가는 집이라는 소재에 빠져있다. '열로 정화한 집'(2022, 가열한 시맨트, 톱밥, 나무, 19x19x13cm)
 요즘 장규돈 화가는 집이라는 소재에 빠져있다. "열로 정화한 집"(2022, 가열한 시맨트, 톱밥, 나무, 19x19x13cm)
ⓒ 장규돈

관련사진보기

   
장규돈 화가는 재료에 대한 시험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창조해 내고 있다. '사구에 지은 집'(2022, 시멘트, 톱밥, 나무, 유채, 35x36x20cm)
 장규돈 화가는 재료에 대한 시험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창조해 내고 있다. "사구에 지은 집"(2022, 시멘트, 톱밥, 나무, 유채, 35x36x20cm)
ⓒ 장규돈

관련사진보기

 
지난 11일 만난 장 화가는 변형을 주제로 익숙한 것과 익숙하지 않은 것 사이에서 새로운 작품에 도전하는 중이라고 했다. 작업과정에서 다양한 재료를 사용해 시험하고, 평면을 탈피한 입체감을 추구하는 탓에 통상 생각해오던 전형적인 미술에서 한걸음 더 나아간 작품을 선보인다.

그는 조금은 특별한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바로 고향에서의 첫 개인전이다.

"예술은 길고, 인생은 짧은 것이 문제이지 어디서 작업을 하느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다는 것을 고향에 와서 깨달았습니다. 선배화가님들과 소통하며 좋은 작품을 위해 항상 고민할 겁니다. 고향에서의 첫 전시회,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지역 화단에서는 막내 또래에 속하지만 작품의 무게는 묵직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장규돈 화가.
 지역 화단에서는 막내 또래에 속하지만 작품의 무게는 묵직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장규돈 화가.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