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드론사진
▲ 동해 묵호지역 산불 피해 드론사진
ⓒ 동해시

관련사진보기

 
동해시가 현장보고와 잔불 제거 기초자료를 위해 드론으로 촬영한 묵호지역 산불 현장 사진이 11일 현장보고용으로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아름다운 동해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었다. 화마가 지나간 자리는 모두 재로 변해 푸른 나무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번 산불로 동해시는 사진에 공개된 북부_묵호·망상·어달 대진 뒷산 지역 넓은 면적과 남부 신흥마을과 비천 등을 포함해 전체 산림의 19.4%에 해당하는 2660ha 면적이 소실됐다.

짙은 숲들은 5일간 통곡과 현기증을 남겼다. 화마에 희생당한 수백의 나무와 숲 영혼들은 유령처럼 떠다닌다. 시는 빠른 피해복구와 지원을 위해 묵호 등대 감성 마을을 '특별 도시·문화재생 사업' 구역으로 지정할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지난 7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분야별 피해조사를 11일까지 완료하고, 국가재난관리정보시스템에 부서별 조사·입력을 17일까지 마칠 계획이다.

또한, 이번 피해조사를 거쳐 향후 항구적인 복구가 시행될 수 있도록 중앙재난대책본부와 협의해 철저한 복구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 별개로, 이번 산불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을 위해서 20여 채의 임시 주택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현장에서 만난 전두희(여,54)씨는 "마을에 산불이 났구나 했지 이렇게 큰 면적이 소실된 사실은 몰랐다. 김부겸 총리 방문현장에서 피해현장 사진을 보고 피해 규모를 알게 됐다며 신속한 지원을 통해 빠른 복구를 기원한다"고 했다.
 
동해시 묵호권
▲ 산불현장 동해시 묵호권
ⓒ 동해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