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
ⓒ 국민의힘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한일관계 개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일본 NHK와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NHK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5분가량 통화가 진행됐다면서 "기시다 총리가 윤 당선인에게 당선을 축하하고, 냉각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라고 알렸다. 

또한 이 매체는 "기시다 총리가 일제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일관된 입장을 설명하며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촉구하고,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북한에 대해 한일 양국과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도 확인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도통신>도 "윤 당선인과 기시다 총리가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라며 "윤 당선인이 한일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기시다 총리도 함께 실마리를 찾고, 북한 대응에 관한 협력도 확인하겠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전날(1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 외국 정상으로 기시다 총리와 통화했다. 

기시다 "북한 대응, 일본인 납북 문제 등에서도 긴밀히 연계하기로"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과 통화를 마친 후 일본 언론에 "한국과 일본은 서로 중요한 이웃 나라"라며 "당선을 축하하면서 세계 평화, 안전,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1965년 국교 정상화 이래 양국이 구축해 온 우호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필요가 있으며, 윤 당선인의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도 한일관계를 중시하고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싶다고 했다"라며 "북한 대응, 일본인 납북 문제 등에서도 긴밀히 연계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다만 강제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외교 관례상 언급을 삼가겠다"라며 "윤 당선인과 가능한 한 빨리 만나서 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전화 통화를 보도하는 일본 NHK 갈무리.
 윤석열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전화 통화를 보도하는 일본 NHK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 언론 "윤석열 당선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해야"

한편, 일본 주요 언론은 이날 사설을 통해 한국의 정권 교체를 계기로 한일 양국 정부가 관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보 성향의 <마이니치신문>은 사설에서 "윤 당선인이 북핵 대응을 위해 한미일 협력 강화를 말하고 있다"라며 "한미일 공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이라는 한일관계 재건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이어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시도 등으로 한일관계가 더욱 나빠졌다"라며 "정권 교체로 관계가 곧 개선된다고 보는 것은 성급하겠지만, 계속 노력해 나가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가 '한일관계를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 차기 대통령과 의사소통을 도모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고, 윤 당선인도 10년 이상 끊어진 한일 정상간 셔틀 외교 재개 의지를 나타냈다"라고 전했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한국 정권교체, 한일관계 개선을 기대한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냉각된 한일관계를 추스르고 동아시아의 안정을 위해 양국이 협력하는 기반을 구축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자유 민주주의의 가치를 공유하는 진영의 결속이 강화되고 있다"라며 "한국과 일본도 서로 같은 편이라는 인식을 갖고 대화를 진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윤 당선인이 '과거보다는 미래에 어떻게 하는 것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지 잘 찾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 것을 실천으로 옮겨달라"면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로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를 우선 막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한국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는 외교로 복귀하는 것이 일본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라고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