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장사진
 현장사진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강원 동해지역은 지난 5일부터 강릉 옥계에서 시작된 산불로 인해 9일까지 주택 전소 45개소를 비롯해 건축물 180채 피해와 시 전체 산림면적 19.4%에 달하는 2,660ha의 산림을 잃었다.

산불을 잡기 위해 투입된 인력과 장비만 7,700여 명, 590대(소방차·헬기 등)에 이른다. 시는 현재 주불 진화를 완료하고, 잔불 진화 및 재발화 감시체제로 전환했다.

정확한 피해 현황 조사와 복구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10일 9시와 10시 두 차례에 걸쳐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지휘부를 비롯한 전 실·과·소장이 참여하는 산불피해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지난 7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분야별 피해조사를 11일까지 완료하고, 국가재난관리정보시스템(NDMS)에 부서별 조사·입력을 17일까지 마칠 계획이다.

또, 이번 피해조사를 거쳐 향후 항구적인 복구가 시행될 수 있도록 중앙재난대책본부와 협의해 철저한 복구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이번 산불로 피해 이재민들을 위해서는 20여 개의 임시 주택을 긴급 지원한다.

임시 조립식 주택은 1년 무상 사용으로 거실, 주방, 화장실과 냉·난방시설을 갖춘 7~8평 규모의 조립식 하우스 제작 이재민 불편을 덜어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산불로 피해를 본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동해시
▲ 산불 잔불제거 동해시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