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례군 산동면 반곡마을 일대의 산수유꽃 군락지에 노란 산수유꽃이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습니다.

2014년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되었던 반곡마을은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산수유꽃 명소입니다.
 
노란 꽃망울을 터뜨린 구례 반곡마을
 노란 꽃망울을 터뜨린 구례 반곡마을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난 2월의 추위와 봄 가뭄 등으로 예년보다 10일 정도 늦게 핀 구례의 산수유꽃은 비 소식에 전해지는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더욱 활짝 필 것으로 보입니다.
 
반곡마을 서시천에 핀 노란 산수유꽃
 반곡마을 서시천에 핀 노란 산수유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산수유는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나무입니다. 꽃이 워낙 작고 향기가 약해 벌이나 나비를 유혹하기 힘듭니다.

보통 산수유꽃은 두 번 핀다고 하는데 노란 겉 꽃이 먼저 벌어지고 안쪽의 작고 노란 꽃송이가 열립니다. 이후 속 꽃이 한꺼번에 피어 벌과 나비를 유혹합니다.
 
마을회관 옆 돌담에 활짝 핀 산수유꽃
 마을회관 옆 돌담에 활짝 핀 산수유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구례군 산동면 일대 산수유마을에서 열리던 구례 산수유꽃 축제는 코로나19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취소되었지만 구례군은 방역을 강화하고 교통체증으로 인한 상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