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 출구조사 결과에 송영길 "엄지 척"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 출구조사 결과에 송영길 "눈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5, 4, 3, 2, 1!"
"윤석열 48.4%, 이재명 47.8%"


9일 오후 7시 30분 00초, 제20대 대통령선거 투표 마감과 동시에 출구조사 결과가 TV 화면에 뜨자 172석 거대 여당 더불어민주당에선 1초간의 침묵 뒤 박수와 환호성이 쏟아졌다. KBS·MBC·SBS 방송 3사에선 박빙 열세, jtbc출구조사에선 박빙 우세였다. 

이낙연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 최강욱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 주요인사들은 투표 마감 30분 전인 오후 7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 모여 출구조사 결과를 기다렸다. 일부 의원들은 두 손을 모아 기도했다. 오후 7시 30분, 방송 3사의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잠깐의 정적이 흐르다 예상 밖의 결과인 듯 "이재명! 이재명!"을 외치는 등 분위기가 고조됐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특히 방송3사 결과가 나온 지 10초 정도 뒤 jtbc 결과에서 '이재명 48.4% – 윤석열 47.7%'로 나오자, 상당수 의원이 기립해 "이겼다!" "우리가 이겼다!"를 연호했다. 특히 최근 선거 유세 중 피습을 당해 머리에 붕대와 파란 비니를 쓴 송영길 대표는 안경을 들어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송 대표는 주먹을 꽉 쥐고 흔들며 크게 박수를 쳤다. 강훈식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은 "jtbc에서 이겼다!"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이재명" 연호를 제일 먼저 선창했다. 뒤에 앉은 의원들은 "이재명!" "이재명!"을 따라 외쳤다.

이낙연 위원장은 박수를 치면서도 시종일관 신중한 표정으로 TV 화면을 응시했다. 추미애 위원장은 크게 웃으며 상기된 표정으로 양팔을 올려 박수를 쳤다. 뒷줄에 있던 최강욱 위원장은 웃으면서 연신 박수를 쳤다.

민주당은 특히 경기와 인천에서 이재명 후보가 이겼다는 방송3사 결과에 크게 고무된 분위기다. 민주당 선대위 쪽에선 "인천에서 이겼다! 그럼 우리가 이겼다!"라는 외침까지 나왔다. 방송3사는 경기에서 이재명 50.8%, 윤석열 45.9%, 인천에서 이재명 49.6%, 윤석열 45.6%을 예상했다.

약 5분간 환호가 이어진 뒤 민주당은 다시 조금 차분해졌다.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30분이 지난 오후 8시 현재까지 민주당 인사들은 대부분 자리를 뜨지 못하고 계속해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분석 내용을 지켜보고 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마감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과 함께 손을 잡고 기뻐하고 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마감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과 함께 손을 잡고 기뻐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