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해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은 9일 오전 "현재 헬기 6대와 인근 부대에서 동원된 장병 500명, 공무원 100명, 소방공무원 20명, 의용소방대 100명 등 800여 명이 투입돼 진화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동해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은 9일 오전 "현재 헬기 6대와 인근 부대에서 동원된 장병 500명, 공무원 100명, 소방공무원 20명, 의용소방대 100명 등 800여 명이 투입돼 진화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강원 동해지역 산불이 밤새 비천을 시작으로 재발화해 현재 신흥마을 뒷산까지 번지고 있다.

동해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은 9일 오전 "현재 헬기 6대와 인근 부대에서 동원된 장병 500명, 공무원 100명, 소방공무원 20명, 의용소방대 100명 등 800여 명이 투입돼 진화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진화와 재발화를 반복하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동해 남서쪽 비천분교 옆 산에서 전날 밤부터 높은 산에서 번져온 산불이 민가까지 내려오자 오전 6시경 진화에 들어가 10시 불길을 잡았다. 이어 현장대응팀 등 진화 인력을 투입, 오후까지 잔불 정리까지 마무리한 바 있다.

동해시는 이번 산불로 전체 산림면적 대비 19.4%인 2,660ha가 소실됐으며 주택 45동, 사찰 3곳 등의 전소를 포함해 183개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산림과 건축물의 총 피해 금액은 7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동해지역 이재민 52가구 110명은 국가 철도공단 망상 수련원과 모텔, 가족 및 지인 집 등에 머물고 있다.

시는 이번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중 임시 거처 마련이 어려운 분들을 위해 7∼8평 규모의 임시 주거용 조립주택 50동을 긴급 제작 중이다. 조립주택 설치가 불가하거나 주택복구가 어려운 이재민은 LH임대 주택을 임시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피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속한 진화는 물론 건조한 날씨 대부분 불씨가 보통 7일 이상 살아있다는 산불 전문가들의 지적에 따라 혹시 발생할 재발화를 대비 기존 산불 발생지역에 대한 열 감지 드론 장비 등을 활용해 산불 감시활동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강원 동해지역 산불이 밤새 비천을 시작으로 재발화해 현재 신흥마을 뒷산까지 번지고 있는 가운데 9일 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강원 동해지역 산불이 밤새 비천을 시작으로 재발화해 현재 신흥마을 뒷산까지 번지고 있는 가운데 9일 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헬기 진화 중인 동해 신흥마을
ⓒ 조연섭

관련영상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