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발표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발표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전격 금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백악관 연설에서 "미국은 러시아 경제의 주요 동맥을 겨냥해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라며 "러시아산 에너지는 더 이상 미국 항구에 못 들어온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우리는 더 이상 블라디미르 푸틴의 전쟁에 보조금을 대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결정은 러시아의 전쟁 능력에 또 다른 강력한 타격(powerful blow)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푸틴은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살인의 길을 계속 가기로 결심한 것 같다"라며 "우크라이나는 결코 푸틴의 승리가 될 수 없으며, 푸틴이 한 도시를 점령할 수 있겠지만 나라 전체를 장악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백악관은 이번 결정으로 러시아에서 에너지 생산을 위해 미국인이 투자하는 것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산에 의존하는 유럽은 불참... 바이든 "이해한다"

다만 이는 미국의 독자적인 제제다. 미국의 수입 원유 중 러시아산 비중은 약 3%이고, 석유제품까지 포함해도 8% 정도에 불과하다. 또한 미국은 러시아산 가스를 전혀 수입하지 않고 있다.

반면에 가스의 90%, 석유제품의 97%를 수입에 의존하는 유럽은 가스 40%, 원유 25%가량을 러시아에서 수입하고 있어 미국과는 처지가 다르다. 미국과 함께 러시아 제재를 주도해온 유럽연합(EU)이 이번 결정에 빠진 이유다.

이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동맹국이 함께할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한다"라며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러시아를 압박하는 목표로 단결되어 있다"라며 "유럽이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장기 전략을 개발하는 데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미국이 러시아에 가하고 있는 경제 제재가 큰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공격한 이후 러시아 루블화 가치가 폭락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AP통신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40년 만에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국제 유가까지 상승한다면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미국도 유가 상승 타격 불가피... "자유 지키려면 비용 들어"

바이든 대통령도 "푸틴이 일으킨 전쟁이 주유소를 찾는 미국의 가정에도 피해를 주고 있다"라고 국제 유가 상승 우려를 인정하면서도 "자유를 지키려면 비용이 든다"라고 국민적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물가 인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에너지 회사들도 과도한 가격 인상을 자제해야 하고, 미국이 청정 에너지로의 전환에 더욱 속도를 붙여야 한다"라고 밝혔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미국의 힘과 결의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라며 "미 의회는 초당적으로 이 법안을 통과시켜 강력히 지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EU 회원국이 아닌 영국도 2022년 말까지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크와시 쿠르텡 영국 산업에너지부 장관은 "시장과 기업 등이 영국 수요의 8%를 차지하는 러시아산 원유를 대체할 충분한 시간을 확보할 것"이라며 "미국, 네덜란드, 걸프만 국가 등 믿을 수 있는 파트너들과 원유 수입량을 늘리기 위해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