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4일 시작된 울진·삼척 산불의 기세가 여전합니다. 울진 두천리 북면에서 시작된 산불은 순간 풍속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을 타고 빠르게 번졌습니다. 강원 삼척까지 번진 대형산불에 정부는 역대 4번째 재난사태를 선포했습니다. 같은날 10여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전국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울진·삼척 산불 피해 면적은 이미 1만7000㏊가 넘었습니다. 대피 주민만 6천여명이 넘고, 주택 270여채가 불에 탔습니다. 산불진화대원, 소방대원들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불길 사이로 송전탑이 아슬아슬하게 서 있다.
 불길 사이로 송전탑이 아슬아슬하게 서 있다.
ⓒ 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현장에서 지켜본 울진 산불 상황은 처참했습니다. 거센 바람에 진화도 쉽지 않았습니다. 타오르는 불길 사이로 아슬아슬하게 서있는 송전탑에 마음을 졸였습니다. 밤새 면적을 넓혀가던 산불은 아침에도 계속됐습니다. 연기는 울진 응봉산 동사면을 따라서 남북으로 길게 길게 펼쳐졌습니다. 타오르는 연기에 산불 진화 헬기 투입도 쉽지 않았습니다.

50여대 헬기가 북면 두천리, 상당리, 덕구리 등을 중심으로 물을 날랐지만 담수지 부족으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불길이 지나간 7번 국도 주변은 이미 새까맣게 타버린 모습이었습니다. 화마에 전소된 집 주변으로 마을 주민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고, 아직 산불이 번지지 않는 지역 주민들도 언제 덮칠지 모르는 불길에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이번 산불이 더욱 위험한 이유는 금강소나무 군락지 때문입니다. 이미 산불은 금강소나무 숲을 덮쳤습니다. 울진, 삼척, 봉화 3개 시군이 연접하고 있는 산림지역은 국내 최대 금강소나무 군락입니다. 흉고직경 지름 60cm이상의 대경목이 즐비한 이 지역에 불이 붙으면 불길이 하늘을 날아다닙니다. 소나무의 특성상 불이 났을 경우 솔잎이 매개체 역할을 합니다. 이처럼 큰 소나무숲은 산불에 취약할 뿐만 아니라 불길이 시작되면 더 큰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응봉산 능선부에서 바라본 울진 산불 진행상황
 응봉산 능선부에서 바라본 울진 산불 진행상황
ⓒ 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울진 산불은 전개 속도가 빨랐습니다. 30여 시간만에 1만㏊가 넘는 산림피해가 발생했습니다. 2000년 동해안 산불보다 불의 진행 속도가 빨랐습니다. 울진과 삼척에는 이번 겨울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았습니다. 울진만 하더라도 과거에 비해 눈이 거의 내리지 않았습니다. 울진군 북면을 비롯하여 인근 금강송면 그리고 산림이 붙어 있는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과 가곡면에도 눈이 내리지 않았습니다. 주민들도 이토록 건조한 날씨는 처음이라 증언합니다. 겨울 건조는 이제 한반도 겨울의 일상입니다. 

올해 3월 1일 기준으로 227건의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작년 같은 기간 126건, 2020년 71건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1~2월 강수량은 6.1㎜로 1973년 이후 가장 적은 양을 기록했습니다. 평년('91~'10) 52.0mm과 비교해도 한참 못미칩니다. 유례없는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산불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온도가 1.5℃ 증가하면 산불 기상지수는 8.6% 상승하고 2.0℃가 증가하면 13.5%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불이 번지고 있는 울진 지역
 산불이 번지고 있는 울진 지역
ⓒ 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호주와 미국의 대형산불은 이제 남의 일이 아닙니다. 겨울과 봄철 건조가 심각한 상황에서 대형 산불의 위협은 계속 될 것입니다. 산불의 진화 체계와 장비를 고도화해도 대자연의 경고인 기후위기의 힘을 감당하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가적 재난인 산불대응은 이제 기후위기 적응 차원의 대책으로 개선해야 합니다. 진화와 더불어 예방 대책이 강화되어야 합니다. 대형산불의 일상화를 막기 위해 국가적 대응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건조한 날씨에 불어오는 바람이 야속합니다.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기를, 주민들의 마음에 다시 평화가 찾아들기를, 진화에 힘쓰는 많은 분들이 안전하기를, 이 숲을 터전으로 삼던 산양을 비롯한 많은 동식물들이 입을 피해가 더이상 커지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 봅니다.

태그:#산불, #울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녹색연합은 성장제일주의와 개발패러다임의 20세기를 마감하고, 인간과 자연이 지구별 안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초록 세상의 21세기를 열어가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