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러시아 정부의 비우호국 명단 발표를 보도하는 <타스통신> 갈무리.
 러시아 정부의 비우호국 명단 발표를 보도하는 <타스통신> 갈무리.
ⓒ 타스통신

관련사진보기

 
러시아가 대러 제재에 동참한 한국을 '비우호국가'로 지정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7일(현지 시각) 러시아 정부는 러시아와 러시아 기업, 러시아인 등에 비우호적 행동을 한 국가와 지역 목록을 발표했다. 이 목록엔 한국이 포함됐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유럽연합(EU) 회원 27개국, 우크라이나, 영국, 캐나다, 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모나코,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이 이름을 올렸다.

러시아는 이들에 대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의 특별 군사작전이 시작된 이후 러시아에 제재를 부과하거나 동참한 곳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법령에 따라 러시아 연방 및 지방 정부, 개인, 기업 등이 비우호국의 채권자에게 러시아 루블화로 채무를 상환하도록 한다"라며 "외부의 제재 압력 속에서 국가 재정의 안정을 확보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추가 제재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러시아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제사회는 미국과 유럽의 주도하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러시아에 스위프트(SWIFT·국제은행간통신협회) 퇴출, 전략물자 수출 금지, 정부 주요 인사의 자산 동결 등 강력한 경제 제재를 부과했다. 

러시아-우크라, 외교장관 만난다... 개전 후 처음 

이런 가운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외무장관 회담을 열기로 했다. 그동안 양측이 정부 관리들로 협상단을 꾸려 회담을 연 적은 있었으나, 장관급이 만나는 것은 개전 이후 처음이다.

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날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리는 외교 포럼을 계기로 오는 10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터키 외무장관이 3자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라며 "이번 회담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전화 통화로 이 회담에 합의했다"라고 말했고, 올레그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도 "그런 회담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확인했다.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면서도 러시아와 가까운 관계를 갖고 있어 이번 사태에 중재자로 나서고 있다. 
 
지난 3일 열린 2차 우크라이나-러시아 회담 현장 모습.
 지난 3일 열린 2차 우크라이나-러시아 회담 현장 모습.
ⓒ TASS=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앞서 양측 협상단이 1, 2차 회담에서 합의했던 민간인 대피를 위한 인도주의 통로 개설과 임시 휴전이 지켜지지 않은 데다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및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 독립 인정 등 핵심 사안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고위급 회담의 성과도 불투명하다. 

양측은 이날도 벨라루스에서 3차 회담을 열었으나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우크라이나 협상단의 미하일로 포돌랴크 대통령실 보좌관은 트위터에 "인도주의 통로와 관련해 약간의 긍정적인 이견 감소가 있었다"라면서도 "휴전과 안전 보장 등은 여전히 협상 중"이라고 전했다.

러시아 측의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대통령실 보좌관도 협상 뒤 "러시아의 기대가 충족되지 않았다"라며 부정적인 결과를 전했다. 

러 "우크라, 우리 요구 이행하면 즉각 군사행동 중단"

한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요구를 이행하면 곧바로 군사작전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전투 행위 중단, 중립국 지위 채택을 위한 헌법 개정, 러시아의 크림병합 인정,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통제하고 있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 승인 등을 요구했다.

특히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우크라이나의 중립국화를 위해 나토를 포함한 어떤 블록에도 가입하지 않도록 헌법을 개정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크라이나가 요구를 받아들이면 러시아는 더 이상 우크라이나에 새로운 영유권 주장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요구들이 이행되면 러시아의 군사작전은 즉각 중단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우크라이나 측에 전했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