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가 해외로 진출 후 국내에 복귀하는 첨단?공급망 핵심 기업에 7년간 최대 5억원을 지원한다.
 경기도가 해외로 진출 후 국내에 복귀하는 첨단?공급망 핵심 기업에 7년간 최대 5억원을 지원한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해외로 진출 후 국내에 복귀하는 첨단‧공급망 핵심 기업에 7년간 최대 5억 원을 지원한다. 

도는 6일 '2022년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는 첨단·핵심부품 분야 중점 지원을 통한 유턴기업 유치를 목표로 첨단산업 생태계 주력업종 기업의 복귀와 정착을 집중지원 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로봇 도입과 스마트공장 구축 등 공정 스마트화를 위한 투자 비용으로 기업당 최대 2억 원을 지원한다. 신기술 개발 특허 출원, 국내외 인증을 위한 시험분석 및 시제품 제작 비용 지원 등 기술력 보유 유턴기업의 역량향상을 위해선 기업당 최대 7천만 원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경영컨설팅, 홍보마케팅 등 원활한 기업운영을 보조하기 위해 기업당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업해 해외진출 현지법인에 대한 실태조사를 추진하는 등 공급망의 핵심품목 수급 안정화에 도움이 되도록 첨단분야 우수기업을 적극 발굴해 국내 복귀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도는 2020년부터 '경기도 해외진출기업의 복귀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정부와는 별도로 추가적인 지원을 해오고 있다. 그 결과 첨단업종과 철강 등 주력 제조생산업체를 중심으로 총 7개의 신규 유턴기업이 경기도로 복귀했다. 

특히 복귀기업 중 ㈜유스틸(안산)은 자동차 부품용 소재로 사업영역을 확대하며 매출액이 전년 대비 70% 증가하는 유턴효과를 보고 있다. 또한 ㈜이랜텍(화성)은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전망되는 한국산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조를 위해 자율운영이 가능한 고도화 단계의 스마트공장 도입을 계획했다. 도는 공정 스마트화를 위한 지원 정책 연결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로봇엔지니어링 컨설팅을 연계지원했다. 

이민우 도 투자진흥과장은 "코로나19 이후 자국 내 부품공급망 확보를 통한 독립적인 생태계 조성이 시급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복귀기업의 조기 정착 지원은 매우 중요한 정책으로 경기도는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고사업 신청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으로부터 '지원대상 국내복귀기업 선정 확인서'를 발급받은 기업 중 경기도로 복귀한 유턴기업이며, 모집 기간은 오는 25일까지다. 세부내용은 이지비즈(www.egbiz.or.kr)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