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대 대선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이 기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대 대선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이 기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코로나19 확진 선거인의 사전투표에 불편을 드려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절대 부정의 소지는 없다"라고 발표했다.

선관위는 6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선관위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선거일 확진자 등의 투표시간이 확대된 입법 취지와 급속히 늘어난 확진 선거인의 참정권을 보장하기 위해 사전투표일에도 투표할 수 있도록 특별대책을 마련했다"라며 "이번에 실시한 임시기표소 투표 방법은 법과 규정에 따른 것이며 모든 과정에 정당 추천 참관인의 참관을 보장해 절대 부정의 소지는 있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21대 국회의원선거와 2021년 4·7재·보궐선거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선거일 자가 격리타 투표를 진행한 바 있다"라며 "다만 이번 선거는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할 만큼 높은 참여열기와 투표관리인력 및 투표소 시설의 제약 등으로 인해 확진 선거인의 사진투표 관리에 미흡함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이번 사안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드러난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면밀히 검토해 (3월 9일) 선거일에는 국민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선관위는 4~5일 사전투표 과정에서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의 부실 관리 논란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