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경주 황리단길 유세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경주 황리단길 유세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정부의 방역패스 중단 방침에 대해 28일 "잘했지 않나"라며 "이제는 책상에 앉아서 현장을 모르고 탁상에서 정책 결정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여러분께서 (대통령 당선) 기회를 주시면 (선거 다음날인) 3월 10일에 24시까지 영업하는 걸 막지 않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주 황리단길 유세에서 "제가 3월 10일이 되면 유연하고 스마트한 방역으로 바꾸겠다고 했는데, 그중 일부가 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오늘 방역패스를 폐지하기로 방침을 정해서 조금 전에 발표했다"라며 "잘했죠, 여러분"이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는 "(오미크론은) 보로 막을 수 없는 홍수가 돼버렸고 그 대신에 위험성과 치명률이 낮아져 독감보다 약간 높은 정도"라며 "사실 (방역패스 등 현재 방역방침이) 의미가 없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경주 황리단길 유세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경주 황리단길 유세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이 후보는 "이번 주말에 정부가 다시 방역 거리두기를 검토한다고 발표했던데, 제가 요청 드린 것처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렇게 수백수천 명이 모여 갖고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 문제가 없지 않나"라며 "지하철에도 마스크를 쓰고 수백 명이 조그만 칸에 왔다 갔다 해도 문제가 없지 않나"라고 했다. 또 "극장에 가서 마스크 잘 쓰고 가만히 앉아서 영화를 보는데 무슨 문제가 있겠나"라며 "그런 것들을 좀 현실적이고 합리적으로 (방역방침을)바꾸자고 했는데 그렇게 될 것 같고, 안 되더라도 며칠 후에 이재명이 당선돼서 그렇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