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대통령 4년 중임제·결선투표제 개헌 ▲국무총리 국회추천제 ▲지방의원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 ▲위성정당을 방지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권역별 비례대표제 등이 포함된 정치개혁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앞서 지난 24일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발표한 내용을 당론으로 공식 추인한 것이다. 민주당은 "대선 결과에 상관없이 정치개혁안을 반드시 실천하겠다"고도 못박았다.

민주당은 이날 밤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브리핑에서 "국민통합 정치개혁안을 오늘 의총을 통해 당론으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국무총리 국회 추천제를 도입해 국민 내각을 구성하겠다"라며 "국무총리 국회추천제는 개헌을 통해 이뤄질 수 있다. 개헌 이전이라도 국회와 협의해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실질적인 다당제를 구현하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위성정당 방지를 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권역별 비례대표제, 지방선거에서의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와 같이 비례성을 대폭 강화하고 세대·성·계층·지역별 대표성을 좀 더 확대할 수 있는 선거제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개헌에 대해선 "중장기적으로 대통령 4년 중임제와 결선투표제 등에 대한 부분도 포함돼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송 대표는 24일 "1년 안에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정치개혁을 대선 결과와 상관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의원 일동은 의총 직후 발표한 결의문에서 "절박한 정치개혁 과제를 대선 결과에 상관없이 반드시 실천할 것을 국민 앞에서 엄숙하게 결의하고 약속 드린다"고  공언했다.

즉각 환영한 이재명 "정치개혁 전환점 되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롯데백화점 광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롯데백화점 광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즉각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의총 결과가 나온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정치교체와 연합정치를 위한 '국민통합 정치개혁안'과 위성정당 방지법, 기초의원 중대선거구제 추진계획 등이 민주당 당론으로 채택됐다"라며 "급한 일정을 뒤로하고 긴급 의총을 열어주신 의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 후보는 "세부적으로는 국무총리 국회추천제와 여야정 정책협력위원회, 초당적 국가안보회의, 개헌논의 등 구체적인 내용이 담겼다. 정치교체를 위해 다당제와 결선투표제도 필요하다"라며 "기득권 대결정치를 청산하고 국민통합 정치로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개혁은 지난 반세기 우리 정치가 숙원했던 일이고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의 유지이기도 하다"라며 "이번 민주당의 결정이 국민통합과 통합정부를 바라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 갈등과 분열의 정치를 끝내는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송영길 "대통령 4년 중임 개헌, 결선투표 도입" http://omn.kr/1xhz2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