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왜 우리는 공감에 주목해야 하는가?' 화두을 던지는 권연숙공감문화포럼 대표
▲ 권연숙공감문화포럼 권연숙 대표(대구한국일보 시민기자대학장) "왜 우리는 공감에 주목해야 하는가?" 화두을 던지는 권연숙공감문화포럼 대표
ⓒ 권연숙

관련사진보기

  
"직장내 갑질이나 학교 폭력 등에는 공감의 결핍이 있어요. 상대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공감 능력이 있다면 누군가를 얕보지도 물리적 힘을 가하지도 않겠지요. 크고 작은 갈등의 원인도 공감이 없는 불통에서 비롯된다고 봅니다."

'권연숙공감문화포럼' 권연숙 대표는 '왜 우리는 공감에 주목해야 하는가?' 화두를 던지며 공동체 의식을 통해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작업을 해나가고 있다. 권연숙 대표는 오랫동안 교육계에 몸담아 왔다. 교육 현장에 있을 때도 창의성 교육, 독서교육, 다문화 교육, 방과 후 학교 등 굵직한 정책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대구교육연수원 기획부장 시절에는 획기적인 교원연수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해 최우수 교육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교장, 장학관, 교육장 등을 역임하고 2017년 퇴임한 후에는 여유로운 은퇴의 삶을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행복한 사회를 위해 할 수 있는 두 가지 일을 찾아 인생 2막을 계획했다.

그 하나가 '권연숙공감문화포럼'을 결성해 시민공감 운동에 매진한 것이다. 현재 이 포럼은 200여 명의 회원들이 함께하고 있다. 또 다른 하나는 '대구한국일보 시민기자대학' 학장을 맡아 시민기자 양성을 하는 것. 현재까지 천여 명이 시민기자대학을 수료해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매월 '시민저널 시민기자' 섹션도 발간해 지역 현안을 다루고 지역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시민언론 매체 창간도 준비 중이라고 한다.

명쾌한 코치, 다정한 조력자로 널리 알려진 권연숙 대표는 인성교육의 키워드 '마미눈' 공감교육 창안자이기도 하다. 마미눈은 '마음으로, 미소로, 눈맞춤으로'의 첫 글자를 딴 용어로 2014년에 산업재산권 특허로 등록되었다.
 
시민을 대상으로 공감 교육을 하는 권연숙 대표.
▲ "내 안에 잠자는 공감을 깨우자" 시민을 대상으로 공감 교육을 하는 권연숙 대표.
ⓒ 권연숙

관련사진보기

  
2011년, 대구 OO중학교 학교폭력 사건으로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는 등 인성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었을 때 그는 인성교육의 핵심이 '공감'에 있다는 것을 덴마크와 캐나다 교육에서 발견했다.

'공감'은 도덕적 덕목을 실행하게 하는 가장 기초적인 능력이라며 타고난 우리 뇌 속의 공감회로를 깨우는 행동 전략으로 '마미눈' 을 창안하게 되었다고 한다. 대구남부교육장 재직 시 '마미눈 행복공감 교육'은 인성교육 정책으로 실행하여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2018년 7월부터는 '행복과 관계 그리고 공감능력'을 주제로 '권연숙박동주 공감토크'와 '학부모 미니공감토크', '찾아가는 공동체 공감교육'도 하고 있다. 아울러 공감 교육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 강의를 해준다.

권연숙 학장이자 대표는 사람을 만나면 미소짓고 눈 맞춤하며 상대의 마음을 읽고 표현하라고 한다. 그러면서 "마미눈 할 때 잠자던 우리 안의 감정이입 세포가 발화되어 진정한 소통과 대화가 시작된다" 면서 "인간관계의 비결, 행복으로 가는 도구, 공감의 가치를 이해하고 실행하는 '공감형 인간'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 같은 활동을 꾸준히 이어 온 권연숙 대표는 지난 25일, 헤럴드(헤럴드경제&코리아헤럴드)가 프레스센터에서 주최한 '2022 대한민국을 빛낼 인물 및 브랜드' 시상에서 높은 평가 점수로 주목받아 시민교육 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경제 전문 프리랜서로 글과 사진으로 소통해 가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