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과 전중선 사장은 25일 오후 포항시청을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 등과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에 합의했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과 전중선 사장은 25일 오후 포항시청을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 등과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에 합의했다.
ⓒ 포항시

관련사진보기

 
포스코가 지주회사를 서울에 설립하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지주사의 본사 소재지를 경북 포항에 두기로 했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과 전중선 사장은 25일 포항시청을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강창호 포스코지주사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포스코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을 포항에 설치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이사회 및 주주를 설득하고 의견 수렴을 거쳐 지주회사(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2023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하기로 하고 미래기술연구원은 포항에 본원을 두고 수도권에 분원을 두는 등 포항 중심 운영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또 포항시와의 지역 상생협력 및 투자 사업은 포항시, 포스코, 포스코홀딩스가 TF를 구성해 협력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 지주회사 설립이 의결된 이후 포항 지역사회에서는 포스코가 포항을 떠날 것이란 오해가 지속돼왔다"며 "포스코는 지역사회와 적극 소통해 왔으나 갈등은 점차 깊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스코와 포항시는 상황이 극단으로 치닫는 것을 막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사태를 원만히 해결하고자 전격 합의했다"며 "포스코는 앞으로도 포항시와 지속 협의해 지역사회와 미래 발전을 위해 적극 상생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코가 뿌리인 포항에 지주사를 설립하기로 한 결정에 환영한다"며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해 TF를 구성해 앞으로 계속해서 대화를 더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경북도, 정치권도 포스코 지주회사 포항 설립 환영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간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대승적인 차원에서 포스코가 올바른 결정을 내려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함께 뜻을 모아준 대구시민들에게도 감사하다"며 "포스코가 세계일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구경북 시도민들과 함께 포스코를 더욱 사랑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경북도는 이번 포스코와 포항시의 합의로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국가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그간 추진해왔던 AI, 이차전지소재, 수소분야 등 미래 성장산업의 신규투자가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도 보도자료를 내고 "송영길 대표가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통화에서 포스코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를 포항에 유치하는데 합의했다"며 "최선을 다해 뒷받침 하겠다"고 환영했다.

민주당은 "포스코는 식민통치로 고통 받은 우리 민족의 피와 땀이 배여있을 뿐만 아니라 포항시민이 사명감을 갖고 만든 경북 유일의 대기업이기에 경북의 자부심이자 균형발전의 상징"이라며 "앞으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발전하는데 최선을 다해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열고 지주사 설립을 추진하면서 본사인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의 본사를 서울에 두기로 결정했다.

포스코는 또 지난달 28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을 통해 신사업 투자를 결정할 지주사를 서울에 두고 지주사 아래 철강 사업 자회사인 포스코를 두기로 했다.

그러자 포항을 비롯해 경북과 대구에서도 반발이 확산됐고 정치권까지 나서 포스코의 지주사 서울 설치에 반대했다. 특히 대선 후보들이 모두 포스코의 결정에 반대하고 지역 여론이 악화되자 결국 지주회사 서울 이전 결정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